코성형, 유형별로 어떻게 다르나

코는 얼굴의 중심에 있다. 얼굴 전체의 균형을 잡아주고 입체감을 준다. 하지만

볼륨감이 적고 낮은 코는 평면적인 이미지와 함께 어두워 보이고 세련되지 못한 인상을

주기 쉽다. 또한 사람에 따라서는 얼굴이 커 보이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

이처럼 코는 사람의 이미지에 큰 영향을 끼치기 때문에 많은 이들이 코의 생김새를

놓고 고민한다. 게이트성형외과 이승국 원장의 도움말로 개인 상태에 따른 다양한

수술 방법을 알아봤다.

이승국 원장은 “자신의 코 상태나 얼굴과의 조화를 생각하지 않은 채 무조건

콧대만 높인다고 해서 만족하는 얼굴이 되지 않는다”며 “콧대, 콧볼, 코 뼈의 모양이나

크기 등을 판단해 얼굴전체와 어울릴 수 있게 코 수술을 해야 자연스럽고 만족도

높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 콧대가 낮은 경우

낮은 콧대는 한국인에게서 가장 많이 나타나는 코의 형태다. 그만큼 가장 많이

수술하는 경우다. 콧대가 낮으면 얼굴의 다른 부위가 아름다워도 그 아름다움을 반감시키는

효과를 낼 수 있다. 따라서 보형물이나 자가진피조직으로 콧대를 높여주는 수술이

적합하다.

◆ 매부리코인 경우

매부리코를 가진 사람들은 돌출부위인 코가 더 부각돼 인상이 강하게 느껴지거나

고집스러워 보일 수 있다. 또한 실제 나이보다 더 들어 보일 수 있다. 매부리를 제거하고

보형물을 얹어 콧대를 교정한 뒤 코끝을 높여주면 좀 더 부드러운 인상을 가질 수

있다.

◆ 코가 휜 경우

휜 코는 매부리코와 같이 주로 외상 후 발생되는 경우가 많다. 콧등에서 코끝까지

이어지는 라인이 반듯하지 못하고 휘어졌다면 코의 내부도 휘어져 있을 가능성이

크다. 따라서 불균형으로 인한 얼굴 조화를 깨뜨리고 호흡 등의 기능적인 측면에도

문제를 가져 올 수 있다. 비중격 성형으로 교정하는 게 바람직하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