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노인전문병원, 세곡동에 생긴다

‘강남구 노인전문병원’이 서울시 강남구 세곡동에 들어선다.

서울시 강남구는 오는 27일 오후 3시 세곡동 ‘강남 어르신행복타운’부지에서

‘강남구 노인전문병원’ 기공식을 갖는다고 24일 밝혔다.

2014년 완공될 이 노인전문병원은 모두 1407억 원(부지매입비 285억 원 포함)을

들여 지하 2층, 지상 5층 307병상 규모로 세워진다.

이 병원은 거주 지역에 관계없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신경과, 재활의학과,

통증의학과, 가정의학과, 노인치과, 한방과 등을 갖춘다. 어르신들이 재활을 통해

가정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다양한 요양 보호 및 전문 물리 치료서비스를 제공한다.

태양열과 지열·LED조명을 사용하는 에너지 효율 1등급 건물을 선보인다.

강남구 노인전문병원은 서울시 강남구 일대에서 차량으로 15분 거리에 있다. 2014년

말 개통될 KTX의 전국 철도망 연결로 전국 어느 곳에서나 쉽게 접근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강남구는 이 노인전문병원 건립에 따른 경제적 파급 효과를 생산 유발효과 708억

원, 부가가치 유발효과 247억 원, 취업 유발효과 506명 (어르신행복타운 내 3개 시설

총1,700명) 등으로 예상했다.

또 병원 운영에 따른 연간  산업 파급 효과를 생산 유발효과 29억 원, 부가가치

유발효과 10억 원, 취업 유발효과 19명, 고용 유발효과 440여 명(의사, 간호사, 직원

등 240명과 간병인 200명)으로 내다봤다.

한편 ‘강남 어르신행복타운’ 안에는 노인전문병원 외에 요양시설, 커뮤니티센터가

들어선다.

김영섭 기자 edwd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