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청기와 음성증폭기의 차이는?

소리를 잘 듣지 못하는 난청 환자는 의료기기로 허가된 보청기와 단순한 음성증폭기를

잘 구분해 사용해야 한다. 음성증폭기를 보청기로 여기고 샀다간 돈만 허비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은 23일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음성증폭기에 대한 최근 경고를

상기시키면서 이 같은 내용의 정보를 내놓았다.

음성증폭기는 모든 소리를 키워주는 데 비해, 보청기는 난청환자가 듣기 힘든

주파수 대역의 소리를 집중적으로 키워준다. 말하자면 보청기는 ‘환자 맞춤형 음성증폭기’인

셈이다.

 식약청은  “음성증폭기와 보청기는 외관상 구별이 어렵고 소리를

증폭하는 방식도 같으나 청각장애가 있는 사람이 음성증폭기를 사용하면 청력이 오히려

악화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따라서 난청 환자는 이비인후과 전문의에게서 정확한 진단을 받고, 의료기기로

공식허가 받은 보청기를 사용해야 난청 증상이 악화되지 않는다.

한편 국내에서 의료기기로 허가받은 보청기는 무려 1101개 품목에 달한다. 허가

받은 의료기기에 대한 각종 정보는 식의약청 홈페이지(http://emed.kfda.go.kr) >정보마당

>업체/제품정보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영섭 기자 edwd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