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과근무, 우울증 위험 두 배로 높인다

스트레스 호르몬 코르티솔 많아져

오랜 시간 초과근무를 하는 것은 몸을 피곤하게 할 뿐만 아니라 우울증까지 낳는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하루 11시간 넘게 일한 사람은 7~8시간 일하는 사람에 비해 중증의

우울증세가 나타날 위험성이 두 배 이상 높게 나타난 것이다.

핀란드 직업건강연구소(Finnish Institute of Occupational Health)와 런던 대학

공동연구팀은 영국의 중년 남녀 2000여 명을 약 6년간 관찰한 결과 초과근무와 우울증

위험 간에 분명한 상관관계가 있다고 결론지었다. 평균 연령 47세의 남성 1626명과

여성 497명을 대상으로 한 이 조사에서 하루 평균 11시간 이상 일한 사람은 표준근로시간인

7~8시간만 일한 사람에 비해 중증 우울증이 발병한 경우가 2.43배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음주량 등 생활 스타일과 직업적 긴장도, 사회경제적 요인을 고려했을 때에도

이 상관관계는 거의 변함이 없었다. 장시간 초과근무는 스트레스 관련 호르몬인 코르티솔

수치 증가 등으로 이어져 우울증 발병 요인이 되는 것으로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번 연구결과에 대해 “초과근무가 일정 부분 개인과 사회에 이로울 수 있지만

너무 오랫동안 일하는 것은 우울증세와 관련이 있다는 사실을 사회적으로 인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핀란드 직업건강연구소의 마리아나 비르타넨 박사는 지적했다.

한편 작년에 나온 한 조사결과는 전 세계 노동자의 4분의 1 가량이 우울증세를

겪고 있으며 이 조사 응답자의 92%가 자신들의 근무 실적이 정신건강과 관련이 있다고

답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공공과학도서관 온라인 학술지 ‘플로스 원(PLoS ONE)’ 최신호에

실렸으며 미국의 허핑턴포스트 등이 26일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