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픽뉴스] 한국인 1인당 의료비, OECD평균의 56%

우리나라 국민의료비가 상당히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의사협회 의료정책연구소(소장

박윤형)는 최근 ‘2011 보건의료 통계분석’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지난 2009년

우리나라 국민의료비는 GDP 대비 6.9%로 20년 전인 1990년 OECD 평균 수준에 불과했다.

1인당 의료비 지출도 1,879달러로 OECD 평균인 3,361달러의 56% 정도에 그쳤다.

평균 수명은 80.3세(OECD평균 79.3세)로 비교적 높게 나타났다. 남성 76.8세(OECD평균

76.5세), 여성 83.8세(OECD평균 82.1세)였다.

우리나라 국민의료비는 정부·사회보장 부담 비율이 58.2%다. OECD 평균인

74.4%에 비해 극히 낮은 수준이다. 정부·사회보장 부담 비율이 우리나라보다

낮은 국가는 칠레(47.4%)와 미국(47.7%), 멕시코(48.3%)뿐이다.

우리나라 전체 사망률은 OECD 평균보다 높은 편이다. 인구 10만 명당 사망원인별

사망자수 OECD 평균이 100일 때, 자살(218.5), 당뇨병(184.2), 전염성 및 기생충(175.0),

정신 및 행동이상(107.9) 뇌혈관질환(103.3)으로 OECD 평균보다 높은 비율을 보였다.

암(86.9)과 협심증이나 심근경색 같은 허혈성 질환(27.9)과 독감 및 폐렴(87.3),

호흡기계 질환(86.1), 순환계(52.6) 및 신경계(72.4)질환으로 인한 사망률은 OECD평균보다

낮았다.

문제가 되는 것은 자살로 인한 사망자 비율이 높다는 것이다. 10만 명당 자살로

인한 사망자는 평균 28.4명으로 OECD 평균인 13.0명의 2배가 넘었다. 이는 독일(9.1명),

뉴질랜드(11.2명), 스웨덴(11.0명)에 비해 훨씬 높은 비율이다.

안명휘 기자 submarin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