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가 몸에 좋은 8가지 이유

자연치료제 카페인, 발모제 효능도 있어

현대인에게 빼놓을 수 없는 필수 음료인 커피. 기호에 따라 전혀 마시지 않는

사람도 있긴 하지만 대부분 하루 한 잔 정도는 마시는 것이 보통이다. 커피를 마시면

몸에 좋은 이유 8가지를 미국 폭스뉴스가 29일 정리해서 보도했다.  

△자연치료제=커피는 풍부한 자극성을 지니고 있어 오랫동안 자연치료제로 여겨져왔다.

주된 성분을 이루는 카페인은 실제로 국소처리 치료제로 효과가 있다는 기록이 있다.

△발모제 기능=시험관 실험에서 카페인이 대머리나 조기 탈모 관리에 임상적 효과를

갖는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카페인은 유전적으로 탈모나 대머리를 유발하는 DHT 호르몬(다이하이드로

테스토스테론)의 분비를 원칙적으로 차단함으로써 발모제 역할을 한다.

△아름다운 피부 유지=커피는 pH4.5에서 5.5로 약산성이다. 이 성분이 여드름을

없애주고 피부의 모공을 조여 건강하고 젊게 보이는 피부를 만든다. 커피 찌꺼기는

피부의 죽은 세포나 건조해진 세포를 벗겨내고, 새로운 피부 세포가 충분한 수분을

흡수할 수 있게 돕는다. 또한 카페인 성분에 포함되어 있는 클로로겐산은 자외선

노출로 피부에 생긴 주름, 암점을 없애주고 탄력을 되찾게 해준다.

△건선 예방=카페인 10% 용액은 건선을 악화시키는 효소(포스포디에스테라아제)의

성장을 억제한다.

△종양 억제=카페인에 포함되어 있는 플라보노이드는 중파장자외선(UVB)이 유발하는

종양의 형성을 억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박테리아 성장 억제=커피에 있는 트리고넬린(Trigonelline, 카페인보다 독성이

적고 커피 생콩에 1.25~1.0% 정도 함유), 커피산(caffeic acid), 클로로겐산과 커피

추출물들은 MRSA(항생제 내성 세균)과 같은 포도상구균 감염을 일으키는 세균을 포함해

적어도 10가지 미생물 박테리아의 성장을 억제한다.  

△염증 예방=커피에 있는 산화방지제는 염증으로 발생하는 인체 내 활성산소를

중화시키고, 염증을 일으키는 호르몬과 효소의 생장을 억제한다.

△각종 질환 예방=커피를 마시면 커피를 마시지 않는 사람들보다 성인당뇨병,

파킨슨병, 치매에 걸릴 확률이 낮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또한 특정 암이나 심장박동

문제, 뇌졸중 등을 일으킬 확률도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남인복 기자 nib503@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이소연

    밀크커피(좋은점,나쁜점)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