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류성 식도염 완화하려면 껌을 씹어라

감초 · 알로에 · 베이킹 소다도 효과

위산이 식도로 올라오는 역류성 식도염은 가슴이 타는 듯한 통증이 특징이다.

향신료가 강하거나 기름진 음식을 많이 먹었을 때 잘 생긴다. 약국에서 파는 제산제도

효과가 있지만 가정에서 쉽게 대처할 수 있는 자연요법도 여럿 있다. 다음은 미국

폭스뉴스가 최근 보도한 내용이다.

◇역류성 식도염 완화에 도움이 되는 가정 요법

▶껌: 식사 30분 후에 무설탕 껌을 씹으면 증상을 완화하는 데 도움이 된다. ‘치과

연구’저널에 실렸던 연구 내용이다. 런던대 킹스칼리지 의대의 임상교수인 레베카

모아제즈 박사는 “껌은 침의 분비를 자극한다”면서 “침은 소화관에 축적되는 위산이

씻겨 내려가게 해준다”고 말했다.

▶베이킹 소다(중조):  빵 만들 때 쓰는 베이킹 소다가 증상을 완화시켜 준다는

건 널리 알려져 있다. 하바드 의대 겸임교수인 재클린 울프 박사는 “베이킹 소다는

기본적으로 염기의 일종이라 위산을 중화시켜 준다”면서  “물 한 컵에 티스푼으로

한술 반 타서 마시면 된다”고 추천했다. 하지만 습관적으로 위산이 역류하는 증상이

있는 경우 매번 이렇게 해서는 안된다. 중조는 소금 성분이 많은 데다 복부

팽만감과 메스꺼움을 일으킬 수 있다.

▶감초: 감초에는 위장을 치료하는 천연성분이 들어있다고 뉴욕주 라이브룩에

있는 블럼센터 소장인 수전 블럼박사는 말한다. 다만 혈압을 높이는 글리시리진 성분을

제거한 DGL(Deglycyrrhizinated )감초 제품을 구매하는 것이 좋다. 씹어먹는 DGL

감초 알약은  천연식품 상점에서 살 수 있다.

▶알로에: 알로에는 보통 화상 치료에 쓰이지만 위장에도 도움이 된다. 텍사스대

의대 갤비스턴 분교의 빅터 사이어르피나 교수의 말이다.  알로에 베라는 염증을

억제하기 때문에 식도나 위장의 염증도 가라앉혀 준다. 알로에 주스 반 컵을 식전에

마시면 된다. 다만 이 주스는 설사를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그런 성분을 제거한

제품을 쓰는 것이 좋다.

▶느릅나무 껍질: 수백 년 동안 역류성 식도염을 포한한 여러 질병의 치료제로

사용돼 왔다. 속껍질 추출물은 위점액 층에 얇은 벽을 만들어 위산을 막아준다. 식사

후나 잠자리에 들기 전에 해당 제품을 차 숟가락으로 두 술 먹는 것이 일반적 용법이라고

사이어르피나 박사는 말한다.

남인복 기자 nib503@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