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가 설명 중 더듬거리면 아이가 더 집중

머뭇거리면 “새로운 것 배운다” 인식

부모가 아이에게 어떤 물건에 대해 처음으로 가르칠 때, ‘어~’하고 머뭇거리거나

더듬게 되는 것은 자연스럽고 오히려 아이의 언어학습에 더 좋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로체스터대학교 리차드 애슬린 교수는 생후 18~30개월 어린이에게 어떠한

단어를 나타내는 모니터를 놓고 그 물건에 대해 설명하는 어린이의 부모 목소리를

녹음해 들려줬다. 모니터에는 공이나 책처럼 친숙한 물건과 함께, 고프(Gorp) 닥스(Dax)처럼

만들어진 단어 이미지를 보여줬다.

실험을 통해 부모가 친숙하지 않은 물건에 대해 설명하면서 머뭇거리거나 ‘어~’라고

더듬거렸을 때 아이들이 모니터를 더 오래 바라본다는 것을 알게 됐다. 어린이는

친숙한 이미지를 보면서 낱말을 익힐 때보다 설명하면서 더듬거리면 약 70% 더 오래

바라봤다.

이런 반응은 2살이 넘은 어린이에게만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더 어린 아이는 부모가

낯설거나 잘 모르는 단어를 설명할 때 ‘어~’라고 더듬을 수 있다는 것을 잘 모르기

때문이다. 2살이 넘어야 2~4개의 단어로 기본 문장을 만들 수 있고, 어휘력이 늘어난다.

애슬린 교수는 이에 대해 “부모가 아이에게 말할 때 언제나 말을 더듬는 게 좋다는

것이 아니라 좀 더 잘 설명하기 위해 잠깐 머뭇거리는 것은 오히려 아이에게 도움이

된다는 말”이라며 “아이는 부모가 더듬거리면 새로운 것을 가르쳐주는 신호로 알고

더 집중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와 함께 “어린이는 어른들의 말을 들으며 새로운 정보를 얻는데 아이의

뇌는 쉴 새 없이 새로운 단어들이 쏟아지면 다음에 무엇이 올지 놓치게 되고, 혼란스러워

한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발달 과학(Developmental Science)’에 게재됐다. 미국 과학논문

소개사이트 유레칼러트,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 온라인판 등이 14일 보도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