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째 아이가 아토피 걸릴 발병률 가장 높다”

중앙대병원 서성준 교수, 4200여명 학생 조사

첫째 아이에게서 아토피 발병률이 가장 높게 나온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중앙대학교병원 피부과 서성준(사진)·이갑석 교수팀은 2009~2010년 서울 동작구에

거주하는 초등학교 1~2학년 2832명과 중학교 1학년 1479명을 대상으로 아토피 질환

실태를 조사했다.

그 결과 초등학생에서 첫째인 아이들 중 71.71%가 아토피를 앓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둘째는 59.85%, 셋째는 38.89%였다.

중학생에게도 비슷했는데 첫째인 아이들 중 40%가 아토피를 앓고 있는 반면 둘째는

30.45%, 셋째는 18.82% 정도에 머물렀다.

연구진은 가족단위가 커지게 되면서 형제들과 어울리게 되면 감염에 노출될 가능성은

높아지지만 아토피균을 막아내는 저항력도 생겨 아토피에 걸리게 되는 확률이 낮아지는

것으로 분석했다.

면역적인 측면에서도 지나친 위생과 적은 가족 수, 생후 초기의 항생제 등은 면역력을

약하게 해 천식이나 아토피피부염, 비염 등의 병에 걸리게 될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

중앙대병원 피부과 서성준 교수는 “어릴 때 감기를 자주 앓을수록 커서 천식에

걸리게 될 확률이 적어진다는 연구 결과처럼 지나친 위생관념은 다른 바이러스에

노출될 확률을 줄이지만 아토피는 악화 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손인규 기자 iks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