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출혈 후엔 저체중이 더 사망 위험

서울대 윤병우 교수, 1356여명 환자 조사

뇌출혈 환자 중 비만인 사람들은 뇌출혈 이후 사망할 위험이 낮으며 오히려 저체중일

때 사망 위험도가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 신경과 윤병우 교수(사진)팀은 뇌출혈 후 사망위험과 비만과의 상관관계를

알아보기 위해 2002년부터 2004년까지 전국 33개 병원의 뇌출혈 환자 1604명을 모집했다.

그리고 연구 기준에 적합한 1356명의 뇌출혈 환자를 선정해 공통집단(코호트)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진은 대상 환자들이 입원할 당시 체질량지수(BMI)를 포함한 다양한

임상적 지표를 수집했다.

이후 2006년 12월 31일 이 환자들을 대상으로 사망 현황을 조사하여 체질량지수

및 비만도 기준과 사망 위험 사이의 관계를 분석했다.

그 결과 뇌출혈 발생 이후 30일 이내의 조기 사망 위험은 비만도와 무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뇌출혈 발생 이후 장기간에 걸친 사망 위험은 비만도와 밀접한

관계가 있음을 확인했다.

뇌출혈 환자의 사망 위험은 저체중 환자가 정상 체중인 환자에 비해 64% 증가했다.

그러나 과체중인 뇌출혈 환자는 정상체중인 환자에 비해 사망 위험이 69% 감소했고

비만인 뇌출혈 환자는 사망 위험이 6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윤 교수는 “연구를 통해 비만이 각종 심혈관계 질환의 주요한 원인으로 지목되어

왔으나 오히려 비만도가 높은 뇌출혈 환자들에서 사망 위험도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뇌출혈 이후 생존한 환자들에서의 체중 관리 지침에 대해 보다 깊이 있는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손인규 기자 iks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