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티장에서 그의 이름 까먹는 까닭

“기분 좋으면 작업 기억력 떨어져”

누구나 흥겨운 분위기가 가득한 곳에서 알만한 상대방 이름이나 사는 곳이 기억나지

않아 애먹은 경험이 있다. 기분이 너무 좋으면 기억력이 현저하게 줄어든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미주리대학교 엘리자베스 마틴 연구원은 사람들을 두 그룹으로 나눠 한쪽에는

코미디 비디오를, 다른 쪽에는 바닥 자재 까는 방법을 설명하는 단조로운 비디오를

보여줬다. 그는 사람들이 비디오를 보기 전과 보고 난 후의 기분 상태를 비교했다.

그 결과 코미디 비디오를 본 사람들은 기분이 크게 좋아졌지만 바닥 까는 방법을

비디오로 본 사람들은 기분에 변화가 없었다.

비디오를 보고 난 후 연구진은 사람들에게 헤드폰을 통해 몇 가지 숫자를 들려주고

마지막으로 들려준 몇 가지 숫자를 순서대로 기억하는지 기억력을 테스트했다. 코미디

비디오를 본 사람들은 기억력과 업무 수행력이 다른 사람보다 크게 낮았다.

마틴 연구원은 “이번 연구는 기분이 좋고 마음이 들뜨면 기억을 뇌리에 잡아두는

작업기억력(working memory)가 떨어질 수 있음을 보여준다”며 “대신 기분이 좋으면

창의적으로 문제를 해결할 능력이 높아진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인지와 감정(Cognition and Emotion)’에 게재됐으며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 온라인 판, 미국 온라인과학뉴스 사이언스데일리 등이 31일 보도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