뱃살 심한 남자, 나이들면 실명위험

노인황반변성 위험 75%↑, 여성은 무관

뱃살이 심한 남자는 나이 들수록 시력이 나빠지는 노인황반변성(AMD)의 위험이

다른 사람보다 75%까지 높아 실명하기 쉽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황반은 눈의 안쪽 망막 중심부에 있는 신경조직으로 시세포의 대부분이 이곳에

모여 있고 물체의 상이 맺히는 곳도 황반의 중심이어서 시력에 대단히 중요하다.

이 황반부에 변성이 일어나 시력장애를 일어나면 황반변성이라고 한다. 특히 나이가

들어 생기면 노인황반변성이라 부른다.

호주 멜버른대학교 연구진은 40~69세 남녀 2만1000명의 허리둘레 변화와 노인황반변성

발병에 대한 관계를 몇 년간 추적, 관찰했다. 그 결과 남성은 뱃살이 조금만 늘어도

노인황반변성의 위험이 75%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여성은 뱃살유무와 노인황반변성

사이에 큰 변화가 없었다.

노인황반변성은 눈 뒤쪽에 흐르는 혈류에 문제가 생기는 것인데 주된 원인은 여성호르몬

에스트로겐으로 지목된다. 여자는 일생동안 에스트로겐의 영향을 받기 때문에 뱃살과

황반변성 사이에 큰 인과관계가 없지만 남자는 뱃살 때문에 갑자기 여성호르몬이

많이 나오면서 노인황반변성 위험이 높아진다는 것이다.

노인황반변성은 건성(비삼출성)과 습성(삼출성)으로 구분하는데 90%가 건성 황반변성이다.

건성은 발병 후 시력을 잃는데 몇 년 걸리는 반면 습성은 3개월 여만에 시력을 완전히

잃는다.

연구진은 “점점 사물이 흐려지면서 사람 얼굴을 못 알아보거나 책, TV를 보기

어려워지면 노인황반변성을 의심할 수 있다”며 “특히 중년 이후 뱃살이 심한 남자들은

노인황반변성 위험이 급격히 높아진다”고 말했다.

연구진은 뱃살을 찌게 하는 육류를 피하고 과일, 채소, 견과류를 먹으면 노인황반변성

위험을 20% 정도 피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 연구결과는 영국일간지 데일리메일 등이 31일 보도했다.

손인규 기자 iks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