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비환자, 80대와 10대에 가장 많아

연 7%이상 증가, 7년간 1.5배 늘어

변비환자가 해마다 꾸준히 늘고 있으며 특히 10대와 80대 환자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정책연구원이 2002~2009년 ‘변비질환’ 건강보험 진료비

지급자료를 분석한 결과 변비환자는 2002년 92만7000명에서 2009년 142만8000명으로

연평균 6.4%씩 증가했으며 7년 사이 1.5배 늘었다.

80대 환자와 9세 이하, 10대 환자가 가장 많았고, 증가율도 가장 높았다. 특히

남성은 80대 이상이 여성은 9세 이하가 가장 많았다. 10만 명 가운데 10대 변비 환자는

2002년 1516명에서 2009년 2488명으로 7.33% 증가했고, 80세 이상 환자는 2002년

4465명에서 2009년 7321명으로 7.32% 늘어났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소화기내과 조용석 교수는 10대 변비환자 증가에 대해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채소를 적게 먹고 섬유질이 부족한 인스턴트 음식을 자주

섭취하면서 운동까지 안하기 때문에 변비가 늘어나게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변비 여부를 점검하는 방법으로는 △변을 보기가 힘들다 △딱딱하게 굳은 변이

나온다 △배변감이 불완전하다 △항문이 막힌 것 같은 느낌이 든다 △배변을 위해

손을 사용하거나 관장을 한다 △일주일에 화장실을 3번 못간다는 항목 가운데 두

가지 증상이 3개월 이상 지속되면 ‘기능성 변비’를 의심해봐야 한다.

정상적으로 화장실을 가는 횟수는 하루 세 번에서 1주일에 3번까지이기 때문에

매일 화장실을 가야 한다는 압박감을 가질 필요가 없다. 기능성 변비가 있을 때는

△섬유질이 풍부한 음식을 먹고 △물을 충분히 마시고 △복근 강화를 위한 운동을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