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청, 제약사 리베이트 행위 14건 적발

근화제약 등 판매촉진 위해 향응 제공

근화제약, 동아제약 등 제약업체들이 지난해 14건의 리베이트 행위를 한 것으로

적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청(청장 노연홍)은 지난해 의약품 등 제조, 수입 업체 가운데 약사법

위반으로 544건을 행정처분 했으며 이 가운데 리베이트를 한 업체에 대한 행정처분은

14건이었다고 25일 밝혔다.

식약청에 따르면 근화제약, 동아제약, 중외신약, 영진약품공업, 코오롱제약,

한국파마 등은 의료기관 및 약사에게 의약품 판매촉진의 목적으로 물품, 향응 등을

제공했다. 또 넥스팜코리아, 대한뉴팜, 대우제약, 동광제약, 영풍제약 등은 거래처

병원에 판매 촉진의 목적으로 6~8%의 수금할인을 제공했다. 이들 제약사는 해당 약품

판매정지 등의 행정처분을 받았다.

한편, 식약청은 리베이트 외에도 △준수의무 위반 △재평가 자료 미제출 △소량

포장 공급 미이행 △광고 표시 위반 △품질부적합 등의 이유로 530건의 행정처분을

내렸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