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기에 걸리면 남자가 훨씬 엄살쟁이?

같은 스트레스라도 남자가 훨씬 잘 걸려

직장에 다니는 남자들은 동료 여직원과 똑같은 업무 스트레스를 받더라도 감기에

쉽게 걸리며 감기 증상을 훨씬 떠벌이고 엄살을 부린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우리나라 아주대의대 연구진은 40개 회사에 다니는 직장인을 대상으로 직장에서

스트레스를 얼마나 받는지, 최근 4달 사이 감기에 걸린 적이 있는지 여부를 조사했다.

그 결과 남자 직원 가운데  감기에 걸린 일이 있다는 비율이 여자보다 74%나

높았는데 이런 남자들은 한결 같이 스트레스를 많이 받고 타인의 간섭을 많이 받으며

일하고 있다고 여겼다.

연구진은 “가벼운 감기 증상이 있으면 여자는 훨씬 아무렇지도 않게 반응하는

반면 남자는 주위에서 다 알게 엄살을 부리는 경향이 있다”며 “특히 남자는 직장

스트레스 때문에 감기에 걸렸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결과를 학술지 ‘직업 의학(Occupational Medicine)’에 게재한 존 홉슨

박사는 “영국에서는 감기가 결근 이유 가운데 가장 크다”며 “남자와 여자가 감기에

걸렸을 때 각각 직장에서의 태도가 차이난다는 것이 흥미롭다”고 말했다.

이 학술지를 발간하는 직업의학학회의 올리바 칼톤 학회장은 “스트레스는 어떤

유형이든 간에 면역체계에 영향을 미치고 보통 감기나 다른 병의 발병원인이 되곤

한다”며 “이번 연구결과는 누구보다도 직장 내 스트레스 발원지인 사용자에 대한

경고음으로 해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연구결과는 영국일간지 데일리메일 온라인 판 등이 19일 보도했다.

박도영 기자 catsal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