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환자 60%, 진단 후 5년 이상 생존

남자 위암, 여자 갑상선암 가장 많아

우리나라 암 환자는 연평균 3.3%씩 늘고 있으며 10명 중 6명 꼴로 암 진단 후

5년 이상 산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보건복지부와 중앙암등록본부는 28일 2008년 암발생률, 암생존율, 암유병률 등

국가암등록통계를 발표했다. 2008년 한햇동안 암 선고를 받은 사람은 17만8816명으로

2007년 16만5942명보다 7.8% 증가했다. 1999년부터 연평균 3.8%씩 증가하고 있다.

우리나라 사람들이 가장 많이 갖고 있는 5대 암은 위암 갑상선암 대장암 폐암

간암 순이다.남성과 여성은 차이가 있는데 남성 5대암은 위암 대장암 폐암 간암 전립선암

순이다. 여성 5대암은 갑상선암 유방암 위암 대장암 폐암이다. 특히 대표적인 서구형

암인 대장암이 남녀 모두에게서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복지부는 암환자가 매년 크게 증가하는 이유에 대해 △노인 인구의 증가 △암진단

기술의 발달과 조기검진 활성화 △육식생활 등 생활습관의 서구화 등을 꼽았다.

2004~2008년 암환자의 5년 이상 생존율은 59.5%로 2001~2005년의 53.4%보다 6.1%포인트

증가했다. 복지부는 암 조기 진단 및 치료기술 수준 향상 등 때문에 진단 후 생존기간이

계속 늘고 있다고 분석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