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와 심장병은 유전적으로 이웃사촌 병

“고혈압 당뇨병 고지혈증 환자는 조심”

노인 치매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알츠하이머병과 조기사망의 주요 원인이 되는

심근경색이 유전자적으로 서로 연결돼 있으며 젊을 때 유전자 검사를 통해 알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탈리아 볼로냐 대학교의 면역학자 페데리코 리카스트로 박사팀은 심근경색을

앓는 257명, 알츠하이머병에 걸린 280명, 그리고 현재 건강한 1307명 등 1800명의

유전자를 분석했다. 그 결과 알츠하이머에 걸린 사람들 중 40%와 심장마비에 걸린

사람들 중 30%가 발병 위험이 겹쳤다.

연구진은 두 병을 앓을 위험에 따라 사람들을 6개 그룹으로 나눈 뒤 두 병의 발병

위험이 높은 세 그룹 중 심근경색 위험만 높은 그룹 하나를 제외한 나머지인 그룹4와

그룹6을 관찰했다.

그룹4는 40세가 되기 전에 심근경색을 앓을 위험이 높았고 65세가 되기 전에 알츠하이머병을

앓을 위험이 높았다. 그룹6은 40~54세에 심근경색을 앓을 위험이 높고 65세가 넘어서

알츠하이머병을 앓을 위험이 높았다.

리카스트로 박사는 “이 두 그룹은 공통된 유전자적 기질을 가지고 있었다”며

“고혈압, 당뇨병, 고지혈증 등 심장과 관련해 문제를 가지고 있는 사람일수록 알츠하이머병

위험이 높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알츠하이머병 저널(Journal of Alzheimer’s Disease)’에 실렸으며

미국 온라인 과학뉴스 사이언스데일리, 미국 온라인 의학전문지 메디컬뉴스투데이

등이 11일 보도했다.

박도영 기자 catsal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