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탠 피부 연해질 때 기미 주근깨 생겨

자외선이 피부노화-피부암 유발

바캉스 시즌이 돌아왔다. TV 화면에서 구리 빛 피부를 뽐내는 연예인을 가끔 볼

수 있다.  휴가 때 선탠해서 피부를 보기 좋은 색으로 만든 젊은이들이 섹시한

피부나 건강미 넘치는 피부를 과시하며 돌아다니기도 한다. 야외 수영장이나 해수욕장에서

피부를 곱게 그을리려고 몸에 오일을 바르고 뜨거운 태양아래 누워있는 사람을 쉽게

찾아 볼 수 있다.

선탠은 건강에 좋은 것일까.

피부과 전문의들은 선탠은 백해무익하다고 지적한다. 담배가 건강에 이로운 점이

없고 해로운 점만 많은 것처럼 자외선은 피부에 백해무익하다는 것이다.

관동의대 제일병원 피부과 함익병 교수는 “선탠을 하는 것은 담배를 피우는 것과

똑같은 것”이라며 “담배가 폐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과 같이 몸에 직접적으로

쬐는 자외선은  피부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말했다.

피부과 전문의들은 “선탠한다고 몸에 자외선을 직접적으로 쬐는 것은 피부노화를

촉진하고 주름을 늘어나게 하는 것이기 때문에 미용 목적으로 선탠을 하는 것은 좋지

않다”고 입을 모은다.

자외선이 피부에 닿으면 피부 노화가 촉진되고 잔주름이 늘어나며 잡티 검버섯

주근깨 등이 생긴다. 또 각질이 두터워져 모공을 막아 여드름을 악화시킬 수 있다.

자외선은 피부 노화뿐만 아니라 눈의 노화에도 영향을 미친다. 자외선은 각막 이상,

백내장, 황반변성 등의 원인이 된다.

서울성모병원 피부과 김혜성 교수는 “자외선은 피부암을 유발하는 주원인이기

때문에 선탠은 그 위험을 자초하는 것과 같다”고 강조했다.

인공선탠의 위험성에 대해서는 이미 경고가 여러 차례 나왔다.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는 최근 인공적으로 자외선을 방출하는 선램프와 선베드를

발암물 2등급에서 1등급으로 올렸다. 선탠기기 사용으로 피부암인 흑색종 발생이

증가할 수 있기 때문이다.

자외선(ultraviolet:

UV)은 파장의 길이에 따라 UVA-UVB-UVC 세 가지로 나뉜다. 이 중 UVC는 생명체를

파괴하지만 오존층 때문에 지상까지 도달하지 않아 신경 쓸 필요 없다. 문제는 UVA와

UVB다.

세 종류의 자외선 중 파장이 가장 긴 UVA는 35~50%가 피부의 표피를 지나 진피까지

닿아 피부를 검게 만든다. 즉 멜라닌 생성을 단기간에 촉진해 피부색이 검어지는

선탠(suntan) 상태를 만드는 것이다. 중간 정도 파장인 UVB는 피부를 빨갛게 만들고

강한 염증을 발생시키거나 수포를 만드는 선번(sunburn) 상태를 만든다.

삼성서울병원 피부과 이주흥 교수는 “UVB는 피부 표피에 급격히 작용해 화상을

입히기 때문에 유해 자외선이라고 하고, UVA는 예전에는 염증 치료에 효과가 높다

해서 환영받았으나 최근 피부 노화의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며 “강열한 태양

아래 야외활동을 할 때는 UVA와 UVB를 모두 차단하는 자외선 차단제를 발라 자외선을

피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건강상 유해 여부를 떠나 피부를 까맣게 태우고 싶어도 못 태우는 사람이 있다.

피부색을 결정하는 멜라닌 색소 분포가 다르기 때문이다.

햇볕을 쬐면 화상 등의 형태로 나타는 피부반응과 검게 변하는 정도에 따라 피부타입은

1~6단계로 나누어진다. 멜라닌 색소가 전혀 없는 알비노증을 가진 사람이 1단계에

속하고 아프리카 흑인이 6단계로 분류된다.

함익병 교수는 “황인종인 한국인은 보통 4단계에 속하고 한국인 중에도 흔히

말하는 백옥같은 피부, 우유빛 피부를 가진 사람은 3단계에 속한다고 할 수 있다”며

“하얀 피부를 가진 사람은 햇볕을 쬐면 피부가 검게 그을리는 대신 붉게 익어 화상까지

입을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