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사랑 오래갈까? “체크방법 나왔다”

단어 연결로 쉽게 파악할 수 있어

연인의 관계가 오래 이어질지를 알아보는 과학적이고도 간편한 방법이 나왔다.

연인을 생각하면 떠오르는 단어와 긍정적, 부정적 느낌의 단어를 나열해놓고 어울리는

단어 조합을 쉽게 선택할 수 있는지 알아보면 된다는 것.

영국 로체스터 대학교의 로날드 로게 교수 팀은 연애를 하고 있는 참가자 222명에게

연인의 이름과 연인의 취미, 기르는 애완동물 등 연인의 특징을 나타내는 단어 2개를

쓰게 했다.

그리고 좋은 의미의 단어인 평화 휴가 공감, 좋지 않은 의미의 단어 죽음 비극

비판을 보여주고 우선 연인을 표현한 단어와 좋은 단어의 조합을 보여줬다. 다음으로

좋지 않은 단어와 연인을 표현한 단어 조합을 보여줬다. 그리고나서 이들 단어들이

함께 나왔을 때 어울린다고 생각하면 버튼을 누르게 했다. 그리고 1년 뒤 사랑이

지속되고 있는지를 확인했다.

그 결과 두 유형이 헤어질 확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첫째는 파트너의 특징이

좋지 않은 단어와 쉽게 연결된 유형. 둘째는 좋은 단어와 파트너의 특징을 연결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던 유형이었다.

이 방법을 금세 적용할 수 있도록 다시 한번 정리하면,

①  연인의 이름과 연인의 특징을 나타내는 단어 2개를 쓴다.

②  좋은 의미의 단어 ‘평화, 휴가, 공감’과 좋지 않은 의미의 ‘죽음,

비극, 비판’을 쓴다.

③  ①과 ②의 조합을 쭉 보여주면서 해당한다고 생각하면 ‘빙고’를

외치게 한다.

④  파트너의 특징이 ‘죽음, 비극, 비판’과 너무 쉽게 연결되거나

‘평화, 휴가, 공감’과 연결시키는데 어려우면 관계에 문제가 있다는 증거다.

로게 교수는 “이전 연구에 따르면 사랑을 키우기 위해서는 서로에게 감정을 솔직히

이야기하는 것이 좋다고 한다”며 “그러나 사람들은 관계를 악화시키지 않기 위해서

좋지 않은 감정을 꺼내고 싶지 않아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여러 단어를 조합하는 이 방법은 회사에서 직원들이 인종주의적인지

편견을 갖고 있는지 평가하기 위해 종종 사용되고 있다”며 “이번 연구결과에 따르면

연인이 서로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는지에도 적용할 수 있는 것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결과는 ‘심리과학(Psychological Science)’에 게재됐으며 미국 과학전문

웹사이트 라이브사이언스, MSNBC 방송 온라인판 등이 최근 보도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