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유명 커피전문점 상당수 위생상태 불량

식약청, 커피빈 탐앤탐스 등 적발해 행정처분

커피빈 탐앤탐스 등 서울지역 유명 커피전문점들이 유통기한이 경과된 식재료를

사용하는 등 위생상태가 부적절한 것으로 파악돼 행정처분을 받게 됐다.

서울지방 식품의약품안전청(청장 이희성)은 서울지역 커피전문점 70개 업소의

위생상태를 특별 점검한 결과 무표시 식재료 사용, 유통기한 경과 식재료 사용, 건강진단

미실시 등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18개소를 찾아내 행정 처분을 요청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들 업소의 주요 위반사항은 △무표시 식재료 사용 7군데 △유통기한경과 식재료

사용 4군데 △종업원 건강검진 미실시 2군데 △기타 위생적 취급기준 위반 5군데

등이다.

특히 커피 빈은 명동점 등 무려 5개 업소에서 한글표시가 없는 수입 자몽주스를

사용해 ‘홍자몽주스’로 만들어 판매하다 적발됐다.

김혜민 기자 haemi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