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공해 먼지 오래 마시면 고혈압 겪는다

하버드 연구, 교통공해와 심장마비와 연결고리

교통공해에 의한 먼지 등에 오래 노출되면 고혈압을 유발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하버드 공중보건대학원 조엘 슈워츠 교수팀은 939명의 노화 연구 참여자를

대상으로  1995~2006년 사이 4년 주기로 교통공해에 의한 먼지 노출 정도를

컴퓨터 측정했다. 매 4년 주기의 바로 전 해에도 교통공해 먼지 노출정도를 측정했다.

연구진은 교통공해 먼지에 노출되는 시간이 늘어나면 사람들의 혈압이 올라가는

것과 관련이 있음을 확인했다.

특히 4년 주기 전해에 교통공해 먼지 노출 정도를 측정했을 때 연구 대상자의

혈압은 정상 혈압보다 수축기, 확장기 혈압과 동맥압이 모두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인의 정상 혈압은 120mmHg ~ 80mmHg 이며, 평균 동맥압은 100mmHg이다. 수축기

혈압이 140mmHg을 넘거나 이완기 혈압이 90mmHg을 넘으면 고혈압으로 판정한다.

뒤스부르크-에센 대학 바바라 호프만 교수팀은 이전에 “교통공해가 심장발작과

마비 등에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를 내놓은 바 있다.

슈워츠 박사는 “이번 연구는 교통공해로 생기는 먼지와 혈압 및 심장병과 관계를

깊이 연구하는 데 좋은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심장학회 연례학술회의’에서 발표됐고 미국 건강 웹진 헬스데이

등이 4일 보도했다.

 

김나은 기자 razana@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