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질환 중 치매관련 의료비 급증

뇌경색 비중 높지만 최근 치매 의료비 급격 증가

인구 고령화에 따라 치매 뇌경색 뇌출혈 파킨슨병 등 노인성 질환으로 요양병원을

찾는 비중이 갈수록 증가하고 있으며 특히 치매

때문에 요양병원을 찾는 비중이 급격히 늘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건국대대학원 의학과 최영환 연구원은 ‘노인성 질환의 의료이용 및 의료비 시계열

비교’라는 박사학위 논문에서 2003~2007년 사이 국내 19개 노인성 질환에 대한 건강보험청구

자료를 분석했다.

분석결과 노인성 질환 중 요양병원을 가장 많이 찾은 질환은 뇌경색으로 2007년

외래진료의 76.6%, 입원진료의 68.3%를 차지했다. 하지만 2003년과 비교해 5년 동안

가장 많이 증가한 질병은 치매로 외래진료는 2003년 6.2%에서 2007년에는 9.5%로,

입원진료는 4.9%에서 10.8%로 급증했다.

이들 19개 노인질환의 전체 요양보험급여액은 외래는 2003년 1,119억원에서 2007년

2,654억원으로, 입원은 5,510억원에서 1조5,049억원으로 각각 증가했다.

노인성질환으로 인한 건강보험급여 추정액은 2010년에 2조 883억여 원이 될 것으로

전망됐다. 이는 계속 늘어 2020년에는 2조8,689억여원, 2050년에는 4조7,696억여원이

될 것으로 추정됐다.

최 연구원은 “노인성 질환의 5년간 입원일수와 보험급여액 증가율이 전체 건강보험급여

증가율보다 높아 앞으로 건강보험에서 노인성 질환 비용부담이 더 크게 나타날 것”이라며

“요양병원에 대한 체계적인 대책과 노인질환에 대한 의료진 수련도 절실하다”고

지적했다.

강경훈 기자 kwkang@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