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 기억력이 젊은이보다 나은 이유

주위 집중력 부족이 기억력 높여

노인들은 자신과 관계없는 정보에 아예 관심을 잘 보이지 않는데 이런 집중력

부족이 오히려 기억력을 높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캐나다 토론토대 신경학연구소 카렌 캠벨 연구팀은 17~29세 젊은이 24명과 60~73세

노인들을 대상으로 기억력 실험을 실시하고 결과를 비교했다. 우선 실험 참가자들에게

연속되는 몇 장의 그림과 함께 각각 그림과 거리가 먼 단어를 보여 주었다. 예를

들어 새(bird) 그림과 점프(jump)라는 단어를 함께 보여 주는 것.

10분간 휴식 뒤 참가자들은 비슷한 실험을 했는데 이번에는 세 종류의 그림-단어

쌍을 보게 했다. 첫 번째 쌍은 앞서 실험에서 나왔던 그림-단어지만 주의를 흩트리기

위해 두 번째에는 같은 그림에 다른 단어를, 세 번째에는 새로운 그림-단어 쌍을

보여 주었다.

실험 결과 새로운 그림-단어 쌍과 비교해 처음 보았던 그림-단어 쌍에 대한 기억은

젊은이보다 노인이 30% 더 높았다.

연구진은 “주의력이 떨어지는 노인들은 젊은이들보다 주변에서 동시에 일어나는

일들에 대해 더 좋은 기억력과 이해력을 발휘하는 것같다”고 말했다. 왜 나이가

들수록 지혜가 쌓이는지 일정 부분 설명하는 셈.

연구진은 또 “이런 기억력의 격차가 노인들이 의사 결정이나 문제 해결 능력을

발휘하는데 도움이 되는 것”이라고 추론했다.

이 연구결과는 ‘신경 과학 저널(journal Psychological Science)’ 온라인 판에

실렸으며 라이브사이언스와 MSNBC가 28일 보도했다.

손인규 기자 iks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