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릴 때 잃은 폐 건강, 어른 돼도 문제

감염, 천식 앓았으면 커서도 영향 커

어릴 때 한번 손상된 경력이 있는 폐는 완전 회복되기 어려워 성인이 돼서도 호흡곤란이나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위험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COPD는 폐기종과 만성기관지염을 아울러 부르는

명칭.

노르웨이 호클랜드 대학병원 세실리 스바네스 박사팀은 20~45세 남녀 1만3,000명의

의료 기록을 분석해 어릴 때 폐 손상 경력과 성장 후 폐 건강 사이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그 결과 어릴 때 간접흡연 했던 사람, 5세 이전 폐 감염을 겪은 사람,

부모나 본인이 천식 환자였던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COPD 위험이 남성은 6배,

여성은 7배 높았다.

스바네스 박사는 “어릴 때 간접흡연

폐에 좋지 않은 영향을 준다는 연구는 많이 진행됐지만 이번 연구는 어릴 때 폐가

손상된 이력이 있으면 컸을 때도 영향 받을 수 있다는 사실에 초점을 옮긴 것”이라고

밝혔다.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호흡기내과 김세규 교수는 “COPD는 몇 년에 걸쳐 조금씩

진행되기 때문에 폐기능이 점점 떨어지는데도 어느 한계까지는 모르고 방치하게 돼

무섭다”면서 “한달 이상 숨이 차고, 기침 가래 증상이 있으면 전문의를 만나야

한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흉부(Thorax)’ 1월호에 발표됐으며 미국방송 abc 온라인판 등이

14일 보도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