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복이 건강에 좋은 이유 5가지

면역력 강화-피부 트러블 예방

날씨가 영하권에 진입하면서 보온에 신경 쓰는 사람이 많아 졌다. 보온을 위해서

반드시 필요한 아이템은 내복이다. 내복은 에너지 절약에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건강에도 장점이 많다. 전문가들의 조언으로 내복이 건강에 좋은 5가지 이유를 소개한다.

▽ 내복이 건강에 좋은 이유 5가지

△ 체온 유지에 최고

내복을 입으면 체감온도를 평균 3∼6도 높일 수 있다. 에너지관리공단의 내복

보온효과 실험에 따르면 내복을 입었을 경우 안 입었을 때보다 옷 표면 온도가 3도

가량 낮았다. 표면 온도가 낮은 것은 그만큼 방출하는 열이 적어 체온을 덜 뺏긴다는

의미다. 내복은 발열 기능으로 외부로부터 체온을 얻는 게 아니라 내부에서 나가는

열을 잡아주는 원리다. 피부는 항상 수분을 외부로 발산해 피부 주위의 온도를 떨어뜨리는데

내복을 입으면 밖으로 배출되는 수분이 내복과 피부 사이에 머무르면서 체온을 보호해주는

효과를 낸다.

△면역력도 강화

추운 겨울철 실내온도를 지나치게 높여 실내와 실외 온도차가 크면 인체가 온도차에

적응하지 못하면서 면역력이 약해진다. 면역력이 약해지면 감기 바이러스나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등에 감염되기 쉽고 질병에 취약해 진다. 내복을 입어 실내 온도를 낮추면

그만큼 면역력 저하를 막을 수 있고 만약 날씨가 갑자기 추워졌다고 해도 갑작스런

온도차에 덜 당황하게 된다. 일반적으로 내복을 입고 실내온도를 18~20도 유지하면

맑은 정신과 건강에 유익하다.

△피부 건조증 줄여

겨울철에는 실내온도가 올라갈수록 건조해지는데 건조한 실내는 피부건조증, 아토피피부염

등을

더욱 악화시키므로 평소에 피부가 건조한 사람이나 아토피 환자의 경우 면으로

된 내복을 안에 받쳐 입는 것이 좋다. 특히 겨울철 입는 스웨터류 옷에는 반드시

내복이 필수다. 스웨터류의 까슬까슬한 촉감으로 인해 피부발진이나 두드러기를 경험할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여성 질환 예방에 도움

여성의 배가 차가우면 위와 장의 기능이 떨어져 소화불량과 설사가 발생하고 만성변비가

나타날 우려가 있다. 하복부에 위치한 자궁 부위가 냉해지면 자궁의 혈액 순환이

정체돼 이로 인해 생리불순이나 생리통이 올 수도 있다.

△내복 힘들면 레깅스라도

레깅스는 소재가 폴리우레탄이나 나일론이라서 내복만큼 따뜻한 것은 아니지만

스타킹이나 아무 것도 입지 않는 것보다는 낫다. 건강 포털 코메디닷컴은 실제로

레깅스가 따뜻한지 확인하기 위해 이대 목동병원 정형외과 신상진 교수 팀에 의뢰해

레깅스, 스타킹, 바지를 입은 20대 여성의 다리 온도를 적외선 체열 진단기(DITI)로

측정함으로써 보온 효과를 수치화했다. 실험 결과 레깅스는 실험 대상 중 보온 효과가

가장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레깅스의 보온 효과가 미미한 이유는 발목 노출

때문으로 풀이된다. 사람은 발, 손 등 말단 부위가 따뜻해야 추위를 덜 느끼기 때문이다.

(아래↓손가락을 누르면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보게

됩니다)

소수정 기자 crystals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