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개월 여아 신종플루 걸린 뒤 사망

영아 사망은 처음…64세 남자도 숨져 사망자 모두 14명

생후 2개월 된 여아가 사망 뒤 신종플루에 걸린 것으로 확인됐다. 영아가 신종플루에

걸려 숨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보건복지가족부 중앙인플루엔자대책본부는 수도권에 거주하는 2개월 여아가 지난달

25일부터 기침 증세를 보여 연휴가 끝난 뒤 5일 경상도 지역 병원에서 심근염 판정을

받고 소아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았지만 6일 숨졌으며, 당초 사망원인은 급성심장부전으로

진단됐지만 7일 검사 결과 신종플루 양성으로 판정됐다고 11일 밝혔다.

대책본부는 이 여아의 사망 원인이 신종플루 감염에 따른 것인지 여부를 조사해

곧 발표할 예정이다.

신종플루 환자 지침에서 생후 59개월 이하 영유아는 고위험군에 포함된다. 중앙인플루엔자

대책본부는 “생후 59개월 이하 소아는 신종플루와 계절독감의 고위험군이므로 발열,

기침 같은 급성호흡기증상이 나타나면 바로 진찰 받아야 한다”고 권고했다. 생후

1년 이하의 영아에게 신종플루가 의심되면 항바이러스제 타미플루를 투약할 수 있다.

한편 수도권 거주 64세 남성 또한 9일 신종플루 확진을 받은 뒤 10일 사망했다.

이 환자는 폐암을 앓던 고위험군이었으며 7일 기침과 호흡곤란 증세로 응급실을 찾았다.

대책본부는 이 환자에 대해서도 정확한 사인을 조사 중이다.

두 사망자 모두 신종플루 때문에 사망한 것으로 드러나면 국내 신종플루 사망자는

14명으로 늘어난다.  

김혜민 기자 haemi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