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역억제제 복용하세요?..“당뇨병 조심”

서울성모병원 연구진, 면역억제제에 의한 당뇨 발병 기전 규명

장기이식 환자의 거부반응을 예방하기 위해 복용하는 면역억제제가 부작용으로

당뇨병을 유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장기이식센터 양철우 교수팀은 장기이식 수술 후 복용하는

면역억제제에 의해 발생되는 당뇨병의 기전을 쥐 실험을 통해 규명했다고 5일 밝혔다.

연구팀에 따르면 장기간의 면역억제제 투여는 췌장에서 인슐린을 분비하는 베타세포에

손상을 주게되며 손상받은 베타세포는 자가탐식(autophagic cell death)이라는 기전을

통해 죽게 되고 이러한 세포사멸은 면역억제제에 의해 유발되는 산화성 손상의 원인이

된다.

연구팀이 쥐에게 면역억제제인 사이클로스포린을 4주 동안 투여한 결과 쥐의 췌장세포가

손상됐고 새로운 면역억제제인 라파마이신과 사이클로스포린을 함께 투여한 경우에는

베타세포의 손상이 더욱 심해졌으며 이로 인해 당뇨가 더 악화 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양철우 교수는 “면역억제제의 부작용으로 당뇨 발생률이 30%에 달하고 당뇨가

계속되면 이식 장기의 생존율이 떨어지고 환자의 사망률도 높아진다”며 “이번 연구

결과는 현재 말기신부전으로 고통 받는 당뇨병 환자들이 신장이식 후에 면역억제제

등의 약제를 선택하는데 중요한 기초 자료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이식학회지(American Journal of Transplantation)’ 7월호에

발표됐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