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플루 환자 11월에 800만 명?

대유행시기에 인구 30% 감염 예측도

신종플루 감염자가 빠르게 증가해 본격적인 대유행이 시작되면 환자가 800만 명

이상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보건당국은 21일 현재 속도로 감염자가 확산되면 본격적인 대유행이 시작되는

10~11월에는  입원환자가 13만~23만 명, 외래환자가 450만~800만 명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이보다 더 많은 감염자가 발생할 것이라는 시각도 있다. 서울대병원 감염내과

오명돈 교수는 “대유행 시기에는 인구의 3분의 1이 감염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인구 4500만 명을 기준으로 하면 1500만 명이 감염될 수 있다는 예측이다.

오명돈 교수는 “인구의 30% 이상이 신종플루에 감염되는 대유행 시기에는 정부의

대책만이 해결책이 아니다”며 “개인과 지역사회, 정부의 공동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보건복지가족부 중앙인플루엔자대책본부는 20일 확진된 신종플루 환자는 258명으로

현재까지 신종플루 감염자 수는 모두 2675명으로 늘어났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19일 처음으로 일일 발생 환자가 100명 선을 넘어선 이래 불과 이틀 만에

200명을 훌쩍 넘어서는 등 일일 최다 발생 기록을 갈아치우며 확산속도가 빨라지고

있는 것이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이미 신종플루 바이러스의 지역사회 침투가 어느

정도 이뤄져 다음 주 중 학교가 개학하면 환자 발생이 급증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각 가정과 개인이 손씻기 등 위생관리를 철저히 하면서 이상 증세가 있을 경우

즉각 의료기관을 찾아 정밀 진단을 받아보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질병관리본부는 환자가 급증하고 지자체에서도 확진검사가 이뤄짐에 따라 앞으로는

개별 감염 사례 발표를 중단하고 역학조사 정보는 주간단위로 발표할 방침이다.

정부는 이날 한승수 국무총리 주재로 국가정책조정회의를 개최해 범정부 차원의

‘신종인플루엔자 가을철 유행 대비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대응방안의 핵심은 신종플루로 인한 인명피해와 사회경제적 손실을 최소화하기

위해 환자 조기발견·치료, 백신접종 등 선제적 대응을 해나가며 관련부처가

긴밀히 협조하여 공동 대응해 나간다는 것이다.  

논의된 주요 대책은 △학교 개학 후 발열감시 및 신고체계 철저히 관리하고 학교

내 환자발생시 학교장 책임 하에 방역기관과 협의하여 휴교 및 등교중지 등 조치

△군인 경찰 소방관서와 사회복지시설 등 집단 시설 유행 확산 방지를 위해 의심환자

발생시 신속 진단 및 격리, 근접접촉자 대상 항바이러스제 투여 △지자체 및 문화예술

종교 체육 관련 대규모 국제행사 개최시, 발열감시로 의심환자 조기발견, 발열센터

운영 및 의료진 상주, 개인위생 교육 및 홍보 등 방역대책 철저 시행 등이다.

소수정 기자 crystals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