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팀 감독 자주 바꿀수록 성적 내리막

반짝 성적 내지만 장기적으로 실패 더 많아

잉글리시 프리미어 리그(EPL) 팀들을 조사했더니 감독을 자주 바꿀수록 성적이

안 좋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노팅엄 대학 매트 휴즈 교수 팀은 감독 교체가 축구팀 성적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기 위해 1992~2004년 프리미어 리그 명문 클럽들의 성적을 조사했다. 그 결과

감독이 자주 바뀌면 반짝 성적이 좋아지기도 하지만 전체적으로는 성적이 하락하는

경우가 많았다.

반면 한 감독이 오래 집권하면서 팀의 장점과 약점, 가능성에 대해 많은 정보를

가질수록 장기적 성과가 좋았다. 장기 집권으로 좋은 성적을 낸 감독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알렉스 퍼거슨이 대표적이다. 1986년 취임한 그는 23년째 팀을 이끌고

있다. 또 다른 명문 아스날의 아르센 벵거 감독도 13년째 팀을 맡고 있다.

감독을 자주 바꾸는 것은 ‘악순환 이론’과 잘 맞아떨어진다. 새 감독이 부임해

팀 스타일을 바꾸고 자신이 좋아하는 전략을 제시하면 선수들이 충격을 받으면서

능력이 저하될 수 있다는 것이다.

착시 효과도 있다. 감독을 바꾸면 팀원들은 ‘진보했다’는 믿음을 가지면서 단기적으로

성적이 좋아지기도 한다. 하지만 전형적인 약점이나 전략상 문제에 부딪히면 이전의

실수를 되풀이할 수밖에 없다.

프리미어 리그의 감독 임기는 현재 평균 1.38년으로 2002년의 3.12년보다 크게

줄어든 상태다. 감독 교체 시기가 3.12년에서 1.38년으로 줄어들면 미국 회계 전문업체

딜로이트의 계산에 의하면 14조원 정도의 추가 손실이 발생한다. 감독을 자주 바꾸면

예산 부담도 커지는 것이다.

연구진은 “프리미어 리그 감독은 성과가 안 좋으면 팀이 바로 아래 리그로 떨어지기

때문에 큰 압박을 받으며 모든 책임을 지는 희생양이 돼 왔다”며 “감독을 자주

바꾸는 팀은 감독에게 팀을 바꿀 기회를 주지 않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과학논문 소개사이트 유레칼러트, 유럽 의학논문 사이트

알파 갈릴레오 등이 20일 보도했다.

김혜민 기자 haemi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