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발생 막느라 흰머리 생긴다?

망가진 DNA 제거 과정에서 머리카락 세는 것 확인

머리카락이 하얗게 세는 것은 손상된 세포가 암으로 발전하는 것을 막기 위해서라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보고됐다.

일본 가나자와대학의 니시무라 에미 교수 팀은 실험용 쥐를 방사선과 화학약물에

노출시켜 피부에 스트레스를 주니까 털색깔이 하얗게 바뀌는 것을 관찰했다. 현미경으로

쥐의 모낭을 보니 멜라닌을 만드는 줄기세포가 모두 다른 세포로 바뀐 것이 확인됐다.

모낭의 줄기세포가 계속 멜라닌 세포를 만들어야 털이 검은 색을 유지하는데,

줄기세포가 없어지면서 멜라닌 색소 생산이 중단돼 털 색깔이 희어지는 것이라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세포 DNA가 심각한 손상을 입었을 때 줄기세포가 없어진다’는 니시무라 교수

팀의 이번 연구는 암 관련 연구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즉 손상된 줄기세포가

계속 작동을 하면 ‘무한증식 하는 별난 세포’인 암세포를 만들어낼 수 있기 때문에

인체는 손상된 줄기세포를 아예 없애버린다는 새 해석이 나왔기 때문이다.

추가 연구를 통해 이런 과정이 모낭뿐 아니라 다른 인체 세포에서도 일어나는

것이 확인된다면 손상된 줄기세포를 다른 세포로 바꿈으로써 암 발병을 막을 수 있다는

가설도 가능해진다.  

니시무라 교수는 “이번 연구는 방사선이나 다른 독성들이 몸에 유전적인 피해를

입혔을 때 몸이 어떻게 방어하는지를 보여준다”고 말했다. 여태까지는 DNA 손상이

발생하면 세포가 스스로를 죽이는 아포프토시스(apoptosis)가 일어나는 것으로 여겨져

왔다.

하버드대학 의대 피부과의 데이빗 피셔 교수는 이 연구에 대해 “머리카락이 하얗게

세는 것은 DNA 손상이 축적된 결과임을 보여 준다”고 평가했다.

니시무라 교수의 연구 결과는 세계적 학술지 ‘셀(Cell)’ 최근호에 발표됐으며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 미국 일간지 유에스에이투데이 온라인 판 등이 12일 보도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