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수두 37% 급증해 수두 주의보

전신에 물집 생기면서 ‘곰보 흉터’ 남을 수 있어

어린이 얼굴에 ‘곰보 자국’을 남길 수 있는 법정 전염병 수두가 올해 크게 번지고

있어 질병관리본부가 19일 수두 주의보를 내렸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5월12일까지의 올해 수두 발생 건수는 1만41건으로 작년

동기의 7308건보다 37% 늘어났다. 수두에 걸린 어린이에게는 가려움증을 동반한 물집이

온몸에 생기며 물집이 터진 상처 자리가 흉터로 남을 수 있다. 수두는 전염력이 매우

강해 2군 전염병으로 분류돼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생후 12~15개월 유아가 예방접종을 받으면 수두를 예방할 수

있고 감염이 돼도 중증으로 발전하는 것을 피할 수 있다”며 예방접종을 권했다.

정부는 올 3월부터 수두와 홍역 등에 대한 필수 예방접종 비용 지원 사업을 벌이고

있어 지정 의료기관을 찾아가면 접종 비용의 30% 정도를 지원받을 수 있다. 지정

의료기관은 예방접종 도우미 사이트(http://nip.odc.co.kr)에서 검색할 수 있다.

▽수두 예방수칙

△생후 12~15개월의 모든 건강한 소아에게 예방접종을 하며, 13세 미만은 1회

접종하고 13세 이상은 4~8주 간격으로 2회 접종한다.

△수두는 전염력이 강하기 때문에 발병 사실이 확인되면 물집이 생긴 뒤 5일 또는

상처가 아물 때까지는 유아원이나 학교 등에 나가지 말아야 한다. 수두는 특히 말하거나

재채기할 때 나오는 침방울 또는 피부 접촉으로 감염되기 때문에 환자와의 접촉을

피한다.

△외출 뒤엔 반드시 손발을 씻고 양치질 등 개인위생에 주의한다.

△임신부가 수두에 걸리면 신생아에서 선천성 수두증후군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임신부는 수두에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하며, 노출이 의심될 때는 신속하게 진료를

받아야 한다.

이용태 기자 lyt00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