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 아프면 허리통증 잘 안 낫는다

심리가 치료에 영향…직장 불만 높아도 마찬가지

일하는 직장이 마음에 들지 않고 외롭다고 느낄수록 허리 통증 회복도 늦어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호주 퀸즐랜드대학교 닉 페니 박사 팀은 뉴질랜드인 91명을 인터뷰해 사회적,

심리적 원인들이 허리 통증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를 5년간 연구했다.

그 결과, 공장의 조립라인처럼 환경적으로 열악한 직장에 근무하는 사람들은 허리

통증을 앓고 있을 가능성이 높고 회복도 잘 안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허리 통증의

회복은 부상 자체보다는 환자의 환경에 좌우된다는 사실도 확인됐다.

페니 박사는 “예를 들어 ‘허리통증은 내 생애에서 피할 수 없는 고통이야’라는

말에 공감하는 사람은 허리 통증의 회복 예후가 좋지 않다”며 “허리 통증이 있는

단순한 통증 치료 이외에 심리적으로도 안정돼야 허리 통증이 잘 낫는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의학전문지 메디컬 뉴스 투데이 등이 30일 보도했다.

정은지 기자 jej@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