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 쉬었을 때 잠수하면 사망

【독일 레겐스부르크】 독일 레겐스부르크대학 이비인후과 율겐 스트러츠(Jurgen

Strutz)교수는 “후두염 환자가 깊이 잠수하면 생명을 잃을 수 있다”고 HNO (2008;

56: 499-508)에서 지적했다.

육상에서는 단순한 쉰 목소리라도 깊이 잠수하면 생명을 위협받을 수 있다.

급성 후두염인 경우에는 후두경련 등의 합병증 위험도 있어 염증이 없어지기 전에는

잠수를 삼가야 한다.

다른 후두질환 역시 다이버에 치명적일 수 있다. 내외측 및 양측에 후두낭종이

있는 경우에 절대 금기다.

압력이 줄어드는 감압기에는 고압 상태에서 들어오는 공기량이 크게 증가하기

때문에 성문(聲門)에서 후두가 막혀버린다.

그 결과, 폐에 지나치게 많은 압력이 가해져 압부하 폐손상이나 치사성 폐단열이

발생한다.

양측성 반회신경마비(성대 운동이 마비돼 발생하는 목소리의 이상증세)시에도

같은 현상이 발생할 수 있다.

역류성 후두염을 동반하는 역류성 식도염도 위험하다. 많은 양의 위산이 역류하면

후두에서 양측의 성대가 내전(안으로 들어가는 현상)되어 후두경련을 일으키는 경우가

있다.

이러한 치사성 사고를 미리 예방하려면 잠수 전에 후두질환을 완치시켜야 한다.

박지영 객원기자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