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류 아닌 포유류에서 AI 감염 국내 첫 확인

수의과학검역원, 김제 고양이에서 분리한 바이러스 검사 결과

국내 처음으로 닭, 오리 등 조류가 아닌 포유류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 감염이

확인됐다.

국립수의과학검역원은 28일 전북 김제 만경강 유역에서 죽은 채 발견된 고양이에서

분리한 바이러스를 정밀 검사한 결과 ‘H5N1’형 고병원성 AI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고병원성 AI 바이러스가 포유류인 고양이에게 감염됐다는 것은 포유류인 인간에게도

감염 가능성이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충남대 수의대 김철중 교수팀은 AI가 발생한 시기인 지난 4월 22일 발생 지역과

인접한 곳에서 문제의 고양이를 발견, 자체 검사에서 AI 의심 소견을 확인하고 이날

4일 수의과학검역원에 정밀검사를 의뢰했다.

수의과학검역원은 이 바이러스가 김제 지역에서 발생한 AI 바이러스와 동일한

유전자 염기서열을 보였다고 밝히며 이 바이러스가 고양이에서 분리됐다는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증빙자료를 제시해줄 것을 충남대에 요청했다.

이 바이러스가 고양이에서 분리됐다는 것이 입증되면 국내에서 AI 바이러스가

닭, 오리 등의 조류가 아닌 포유류에 감염된 첫 사례가 된다.

AI 긴급행동지침은 AI가 발생하면 해당 농장에서 기르는 닭과 오리뿐 아니라 돼지,

개, 고양이 등 포유류의 이동도 제한토록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검역원은 고양이에서

AI 바이러스가 생존할 수 있는 기간은 4일 정도이고 고양이는 AI 감수성이 낮은 점을

감안해 고양이 최초 발견 지역에 대한 별도의 방역조치는 취하지 않기로 했다.

이에 앞서 지난 23일 정부는 ‘H5N1 2.3.2’ 계통의 AI 바이러스를 미국 질병통제센터(CDC)에

보내 감염성 조사를 의뢰한 결과 쥐와 족제비과인 페렛 등 포유류에서 감염 반응이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소수정 기자 crystals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