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기위암 복강경시술, 수술환자 삶의 질 높인다

국림암센터 연구팀 “개복수술보다 신체 감정상태 등 나아”

위암의 초기단계인 조기위암 환자에서 복강경 위절제술이 기존의 복부를 열어

시행하는 개복 수술에 비해 수술 후 삶의 질을 향상시킨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국립암센터 위암센터장 김영우 박사팀은 2003~5년까지 처음 진단받은 조기위암

환자 164명을 대상으로 복강경을 통한 위하부 절제술의 결과와 기존의 개복수술을

한 환자와의 결과를 비교했더니 이같이 나왔다고 23일 밝혔다.  

국립암센터는 “이에 따라 향후 복강경 수술이 조기 위암환자의 치료 방법으로

대치될 가능성이 커졌다”고 밝혔다.

전체적인 삶의 질 지표는 복강경 수술을 받은 환자 군이 개복 수술군보다 나은

것으로 나타났다. 수술 후 3개월까지의 삶의 질에 차이가 있는지를 본 결과, 수술

중 출혈, 진통제 사용량, 상처 크기, 수술 후 입원기간이 현저하게 감소 또는 단축됐다.

신체적 기능, 감정, 사회적 기능 등 환자 기능에 관한 척도와 피로, 통증, 식욕상실,

수면장애, 소화 불량, 위식도 역류, 식사 제한, 걱정, 입마름, 자기 신체에 대한

심상 등도 향상됐다. 복강경 수술이 조기 위암환자의 삶의 질에 의미 있는 향상을

가져오는 것으로 나타난 것.

김영우 센터장은 “체계적인 임상 연구를 통해 복강경 위절제 수술이 조기위암환자의

삶의 질을 향상시킨다는 의학적 근거를 제시할 수 있게 됐다”며 “좋은 수술 방법을

선택하고자 하는 환자들과 외과 의사들에게 필수적인 정보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결과는 ‘조기위암 환자를 대상으로 한 복강경 이용 위하부절제술 시행 후

향상된 삶의 질: 전향적 무작위 임상시험 결과’라는 제목으로 지난 7일 외과 분야의

최고 학술지 ‘외과학회지(Annals of Surgery)’ 온라인 판에 발표됐다.

정은지 기자 jej@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