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이뇨작용

다음날 해장술? 숙취에 대한 잘못된 상식 6

사전에 달걀, 아몬드 등 먹어야 머리는 깨질 듯 아프고, 속은 울렁거리고, 몸에는 기운이 하나도 없고... 마구 들이킬 때는 좋았는데 그 다음날 사람을 지독히도 괴롭히는 게 바로 숙취다. 이런 숙취-에 덜 시달리는 방법은 없을까. 미국의 의료·건강 사이트인 ‘웹 엠디(Web MD)’가 숙취에 대한 잘못된 상식 6가지를 소개했다.…

요로결석 겨울에도 환자수 많아

겨울엔 뜨끈한 국물? ‘돌 낳는 고통’ 생길 수도

부쩍 쌀쌀해진 날씨에 반주 생각이 간절하다. 퇴근 후 술과 함께 짭조름한 어묵탕, 매콤한 떡볶이에 바삭한 치킨까지 곁들이면 비로서 숨통이 트인다. 다음 날 아침 숙취도 잊게 만드는 극심한 고통이 찾아오는데… ‘돌 낳는 고통’ 요로결석이다. 요로결석은 소변의 칼슘이나 수산염, 인산염의 농도가 높아져 돌 같은 결정(결석)이 만들어지고, 극심한 통증이…

술배는 따로 있다? 술에 대한 오해 5가지

술은 전 세계 수많은 사람들이 즐기며 이로 인해 벌어지는 사건·사고도 끊임이 없다. 세계약물조사의 발표에 따르면 술고래 습성을 가진 사람 중 60%만이 자신의 음주 습관이 위험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 취기가 올라오면 기분이 좋아지는데다 적당히 마시면 건강에 좋다는 인식 때문에 술의 심각성을 깨닫기 어렵다. …

자주 목 마르는 이유 5가지

우리 몸의 60%는 수분이다. 이중 단 1.5%만 빠져나가도 우리는 가벼운 탈수증상이 느낀다. 몸이 가라앉고 에너지 수치와 인지기능이 떨어진다. 미국 코네티컷대 연구팀에 따르면 탈수증상엔 몇 가지 원인이 있다. 날이 덥거나 운동을 해서 땀이 나 수분이 빠지는 건 누구나 잘 알고 있다. 일반인들이 잘 알지 못하는…

더운 여름철엔 이뇨작용 일으키는 차는 피하고 수분 보충에 유의

밍밍한 물은 그만! 수분 UP 돕는 차는

무더운 날씨에 가만히 있어도 땀이 주르륵 흐른다. 날씨 탓에 체수분 배출이 증가하면 쉽게 피부에 주름이 생기고 신진대사가 저하돼 무기력해지며 가짜 식욕까지 생긴다. 생수를 마시기엔 질리고 커피나 탄산음료로는 건강이 걱정된다면? 맛도 다양하고 효능도 뛰어난 건강 차로 수분 보충하자. ◆ 물 대신 No! 주의해야 할…

무기력한 요즘 내 몸에 맞는 보양식 9가지

5월 마지막 주, 벌써 한여름 같은 30도 안팎의 무더위로 연일 불쾌지수가 올라가고 있다. 입맛도 없고 자꾸 늘어지기만 해 무기력해지기 일쑤다. 여름을 잘 견디려면 균형 있는 영양섭취와 더불어 적당한 운동과 휴식으로 체력유지를 해야 한다. 날이 덥다고 무조건 찬 음식만 찾다가는 입맛을 잃고 몸도 냉해져 오히려 건강을…

천연 수분 보충제, ‘오이’의 다양한 건강 효능

오이가 제철이다. 따뜻한 낮 기온이 계속되는 요즘 몸에 좋은 음식을 꼽으라면 단연 오이다. 오이는 쓰임새가 다양한 식품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갈증을 느낄 때 부작용이 전혀 없는 수분보충제 역할을 하고 천연 피부보호제 기능도 한다. 여성들이 오이를 잘라 얼굴에 붙이는 모습은 너무나 익숙하다. 오이는 보습…

입이 ‘바짝바짝’ 마르는 뜻밖의 이유 10가지

요즘 같이 건조한 날씨에는 입이 바짝바짝 마를 때가 자주 있다. 하지만 물을 충분히 마시고 땀도 별로 흘리지 않았는데에도 입이 자꾸 건조해진다면 이상 신호일 수 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이 입이 마르는 뜻밖의 이유 10가지를 보도했다. ◆호르몬에 의한 것이다 수분이…

완연한 봄기운, 예쁘고 몸에도 좋은 꽃차 5가지

봄기운이 완연한 가운데 본격적인 꽃놀이 시즌이 시작됐다. 바라만 봐도 흐뭇한 꽃, 눈으로 코로 입으로 세 번 마시는 꽃차로 봄기운을 마셔 보는 건 어떨까. 꽃잎과 꽃가루에 들어 있는 성분은 호르몬 불균형 해소, 생리통 완화, 다이어트 효과가 있을 뿐 아니라 좋은 향기로 스트레스를 풀어주고 우울증 해소에도 도움이 된다.…

[날씨와 건강] 우엉의 건강 효능과 섭취 시 주의할 점

제철 맞은 우엉, ‘이 증상’ 있다면 주의해야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오전부터 오후 사이에는 수도권과 강원 영서, 충청권 북부에 눈이 내리겠다. 아침 최저 기온은 -8∼3도, 낮 최고 기온은 2∼9도로 예보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오늘의 건강= 특유의 향과 식감이 매력적인 우엉이 제철을 맞았다. 노화 방지, 심혈관 질환 예방에 효과적인 사포닌이…

식중독 예방에 좋은 먹을거리 6가지

식중독이란 병원균을 비롯해 미생물 독소, 화학 물질 및 기타 독성 물질에 오염된 음식을 먹은 뒤 발생하는 질병을 말한다. 음식물에 들어간 미생물이 뿜어내는 독소 등에 의해 발생하는데, 살모넬라균이나 포도상구균에 의한 식중독이 대표적이다. 식중독은 더운 계절에만 발생한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노로바이러스는 영하 20도의…

커피‧술 말고 수분 쫙 빼앗는 음식

커피나 알코올 등이 피부 속 수분을 빼앗아간다는 것은 잘 알려졌다. 그런데 이러한 음식 외에 우리가 평소 자주 먹는 음식 중에도 수분 도둑이 있다. 피부건조증이 유독 심하다면 평소 수분도둑 음식을 많이 섭취하지 않는지 점검해보자. 피부 속 수분을 티슈처럼 쫙쫙 흡수해버리는 수분 도둑 음식, 어떤 게 있을까? 1. 탄산음료= 갈증과 느끼함을 한번에…

조상의 지혜가 담긴 ‘팥’의 건강 효과 4

팥은  앙금 형태로 빵이나 떡을 만들어 먹는 경우가 많다. 맛도 좋을 뿐 아니라 단백질과 미네랄, 비타민 등 영양소가 풍부하다. 우리 주변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팥의 건강효과에 대해 알아보자. ◆ 칼륨 함량, 바나나의 4배.. “몸의 부기 빼는 데 도움”…

커피를 물 대신 마셔도 될까?

물을 충분히 마셔야 건강하다. 혈액 순환이 좋아지고 피부가 팽팽해지며 잠도 잘 온다. 하루 여덟 잔을 마시란 말도 있지만, 수분이 많은 음식을 먹는 한국인은 네댓 잔이면 충분하다. 이 계산에 커피를 넣어도 될까? 카페인의 이뇨 작용을 생각하면 오히려 마이너스가 아닐까? 미국의 메이요 클리닉에 따르면 커피 속 카페인은 소변 배출을 소폭 늘리지만,…

[날씨와 건강] 우엉의 건강 효능 및 섭취 시 주의할 점

제철 맞은 우엉, 조심해야 할 사람은?

전국이 대체로 맑은 가운데 오전부터 차차 흐려지겠다. 경기 동부·북부와 강원 영서, 충북 북부에서는 눈이 조금 오는 곳이 있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1∼1도, 낮 최고기온은 3∼10도로 예보됐다. ☞오늘의 건강= 아삭아삭 씹는 맛이 좋은 우엉이 제철을 맞았다. ‘모래밭에서 나는 산삼’이라는 별명을 가진 우엉은 사포닌이 풍부해 노화를 방지하고 혈관 속…

잠 못 이루게 하는 뜻밖의 음식 5

푹 자려면 저녁을 가볍게 먹어야 한다. 늦은 시간에 간식을 하는 것도 좋지 않다. 뱃속에 뭐가 잔뜩 든 상태로 누웠다간 속도, 잠자리도 불편할 것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7시가 되기 전에 저녁을 먹었다. 양도 적당했고, 반주도 마시지 않았다. 식후 커피도 물론이다. 그런데 잠이 안 온다면? 어떻게 된…

푸석푸석해진 몸… 건조함 없애는 법

날씨가 춥고 건조해지면서 피부 가려움으로 고생하는 사람이 많다. 손톱이 약해져 잘 부러지기도 하고 입과 눈이 건조해 불편을 느끼거나 입술이 갈라져 피를 보기도 한다. 생활 속에서 조금이라도 건조함을 이겨내는 방법에는 어떤 것이 있을까. 미 건강정보 포털 웹엠디(WebMD)를 통해 알아보자. -목욕 후엔 로션 대신 오일, 알코올 성분은 피해야…

아침에 두통이 오는 뜻밖의 이유 5

자리에서 일어나는 순간, 머리가 지끈하다, 개운해야 마땅할 아침, 두통을 느끼는 까닭이 뭘까? 이래도 괜찮은 걸까? 두통이 일회적인 거라면, 걱정할 필요는 없다. 그러나 반복적으로 찾아온다면? 미국 '야후! 라이프스타일'이 아침에 두통을 겪는 이유, 그리고 대책에 관해 전문가의 의견을 들었다.…

“추워져서 쉬쉬쉬~?” 하루 화장실 몇번 가세요?

날씨가 제법 추워졌다. 갑작스런 추위에 화장실 드나드는 횟수도 갑자기 늘었다. 방금 소변을 보러 다녀왔는데 시간이 얼마 안지나 또 급하게 화장실을 가게 된다. 수분이나 이뇨작용을 촉진하는 음식을 섭취하지 않았다. 자주 요의가 느껴진다. 단순히 추워져서라고 원인을 단정할 수 없지만, 분명 기온과도 관련 있다. 그게 아닌 것 같다면? 자극 받고 예민해진…

[노윤정 약사의 건강교실]

소변 못 참는 나, 과민성 방광일까 방광염일까

“요즘 화장실을 너무 자주 가고, 소변이 마려우면 참기가 너무 힘들어. 또 오줌소태 인가봐.” 일주일 전에 만난 지인의 하소연이다. 대개 오줌소태는 방광염을 말한다. 방광염은 하루에 8회 이상 화장실을 가는 ‘빈뇨’, 갑작스럽게 소변이 마렵고 소변이 마려우면 참기 힘든 ‘절박뇨’와 함께 소변을 볼 때 화끈거리는 통증, 배꼽 아래 통증 등 방광 자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