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건부] "누가 물 뿌렸나?" 잠잘 때마다 땀 흥건, 왜?

[‘많건부’는 ‘많은 건강정보 부탁해’의 준말로 일상에서 궁금증을 불러일으키는 아리송한 건강상식을 풀어드리는 코너입니다.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의 많건부,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밤새 뽀송하게 잘 주무셨나요? 아니면 축축(?)하게 주무셨나요? 다름 아닌 땀 때문에 자고 일

"출산 후 통증 덜려고" 진통제 계속 먹다...결국 사망, 무슨 일?

한 여성이 출산 후 통증을 덜기 위해 먹었던 진통제에 중독돼 우발적인 과다 복용으로 사망했다는 조사가 발표됐다. 영국 일간 더선에 따르면 영국인 31세의 제이드 파콰르는 쌍둥이를 낳은 후 정기적으로 심한 통증을 느꼈다. 총 6명 아이의 엄마이기도 한 제이드는 통증을 완화하기 위해 코데인, 모르핀,

"배꼽없어 괴물?" 35세女...배꼽없는 몸매로 한 달 5천만원 번 사연은?

배꼽이 없어 괴물이라 놀림 받으며 35년을 살아온 한 여성 크로스핏 선수가 배꼽이 없는 자신의 몸을 당당하게 보여주면서 스스로 변화한 사연이 화제다. 미국 일간 뉴욕포스트가 최근 전한 내용에 따르면 영국 켄트에 사는 35세의 커스티 스트라우드는 태어날 때 생명을 위협한 질환으로 응급 수술을 받은 후

"발가벗고 자전거 탔다" 외국인 男학생... '이 병' 앓아서?

전남의 한 대학교에서 해당학교 학생인 외국인 남성이 발가벗은 몸으로 자전거를 탄 사진이 화제가 된 가운데, 사연의 흑인 학생이 조현병 증상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2일 전남에 위치한 한 대학교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실시간 ○○대'라는 제목과 함께 사진 한 장이 올라왔다. 사진에선 한 흑인

"알몸으로 뛰어 다녔는데"...23세男 '이 증상' 방치해 사망, 무슨 일?

병원에 입원한 24세 아들이 알몸으로 병동을 뛰어 다니다 엄마의 얼굴을 때렸다. 분명 이상 행동이었고 적절한 치료를 위해 중환자실에 보내져야 했지만, 의료진은 이 청년의 치명적인 상태를 발견하지 못했다. 아들은 몇 시간 후 사망했다. 영국 일간 더선이 최근 보도한 이 이야기는 사우샘프턴 소버턴에 사

"1명 사망, 난기류 공포"...비행기 극심하게 흔들리면 어떻게?

영국 런던에서 싱가포르로 향하던 비행기가 극심한 난기류를 만나 순식간에 6000피트 상공에서 급강하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인해 73세의 영국 남성이 사망하고 그의 아내를 포함한 수십 명의 승객이 부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사망한 영국 남성(제프리 랄프 키친)은 평소 심장 질환이 있었던

"소변이 검은색으로?"...매일 전자담배 피우다 쓰러진 10대, 무슨 일?

[제목만 보고 들어왔다면…AI가 요약한 3줄 기사] - 15세 제이크 멜튼은 하루 종일 전자담배를 피워 탈수 증상을 겪고, 소변이 검은색으로 변하는 심각한 상태에 이르렀음. - 제이크는 탈수로 인해 응급실에 실려 갔으며, 니코틴 전자담배가 원인으로 확인됨. - 그의 어머니 멜로니는 페이스북을 통해

"62kg에서 두 달 만에 10kg 증량" 군대 간 BTS 뷔...벌크업 어떻게?

그룹 방탄소년단 뷔가 군대에서 10kg 증량한 후에도 지속적으로 벌크업하고 있는 근황을 알렸다. 뷔는 19일 공식 계정에 "근황"이라는 글과 함께 군대에서의 일상 일부를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뷔는 같은 부대 군인들과 함께 베레모를 쓰고 군복을 입은 늠름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뷔는 수도방위사

"수돗물 마신 후 설사 복통"... '이 기생충'으로 난리 난 英, 뭐길래?

영국이 때아닌 수돗물 기생충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영국 남서부 휴양지로 이름난 데번주 어촌마을의 수돗물이 오염돼 주민들이 기생충에 감염됐다. 최소 46건 감염 확진자가 나타난 이번 사태로 수도 민영화 비판이 제기되기도 했다. 최근 영국 주요 매체들에 따르면 영국 보건안전국(UKHSA)은 최근 데

"임신 5개월처럼 배 불뚝"...의사 5명 '장 문제'로 오진한 '이 병', 뭐길래?

임신하지도 않았는데 임신 5개월 정도의 배처럼 부풀어 오르고, 생리통이 너무 심하고, 매일 알수 없는 피로감과 통증에 힘들어 했지만, 의사들로부터 '장(소화기)'문제라고만 진단받은 한 여성의 사연이 공개됐다. 영국 일간 더선에 따르면 런던에 사는 29세의 사라 메이혼은 자궁내막증의 증상을 겪고 있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