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왕조들 기력 살린 ‘이것’… 제대로 효과 보려면

진귀한 한약재로 여겨지는 세계 3대 향이 있다. 사향노루의 사향샘을 건조해 얻는 사향, 향유고래 수컷의 창자 속 이물로 만드는 용연향, 침향수에서 오랜 세월 서서히 형성된 수지(樹脂 나무의 진)인 침향이 그것이다. 이 중에서도 최고로 평가받는 향은 침향이다. 침향나무는 상처를 입거나 병원균에 감염되

"불멸의 빅맥?" 또 논란...1년 놔둔 햄버거가 안 썩는 이유는?

맥도날드 빅맥의 불멸설이 또 등장했다. 한 영국 여성이 빅맥을 먹지 않고 1년간 방치한 결과 부패되지 않은 채 남아있다는 영상을 공개하고 나서부터다. 영국에서 의학 약초학자 나 아델리 초파니가 자신의 틱톡에서 "세월의 힘을 견뎌낸 빅맥"을 소개한 영상이 최근 3백만뷰가 넘는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약물로 살빼더니 얼굴이 해골"...피부 처지고 광대가 툭, 왜?

전세계적으로 오젬픽 등 체중 감량 치료제 인기가 치솟고 있는 가운데, 이른바 '오젬픽 페이스(Ozempic face)'부작용이 급증하고 있다는 전문가들의 현상 진단이 나왔다. 체중 감량에 성공하면서 얼굴 살도 급격히 빠져나가 해골형으로 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오젬픽은 주사 펜으로 제공되는 노보노디스

"하루 영양제만 158개"...60대인데 몸은 38세, 몸짱 비결 보니

61세지만 생물학적 나이 38세를 자랑하는 남성이 화제다. 영화 '벤자민의 시계는 거꾸로 간다'를 빌려 실사판 '파스코의 시계는 거꾸로 간다'를 불러 일으킨다. 미국 일간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미시간 출신인 데이브 파스코는 은퇴한 네트워크 보안 엔지니어다. 그는 자신의 유전자 시계를 되돌리기 위해 전

"왜 야한 꿈 꿀까?"...그 꿈에서 친구의 애인과 키스한 이유는?

달콤하디 달콤한 에로틱한 꿈을 꾼 적이 있을 것이다. 그런데 당황스럽다. 그 대상자가 지금 애인이나 배우자가 아니라 평소에 아무 성적 매력을 느끼지 못한 사람이라면? 꿈에서 깨어나니 찝찝한 이런 에로틱한 꿈...평소 싫어하는 스타일인데 꿈에서 달콤한 시간을 보내다니! 심지어 정말 관심 없는 내 친구의 애

"모닝똥 성공?" 아침 쾌변하려면?...전날 밤 '이것' 한줌 먹어라!

아침에 시원하게 대변을 보려면 전날 밤 '이것'으로 야식을 먹는게 좋겠다. 바로 병아리콩 한 줌. 최근 미국 뉴욕일간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영양 전문 이사벨 바스케즈 박사는 매일 아침 규칙적인 배변 습관을 유지하기 위해 먹어야 하는 간단한 야식으로 는 병아리콩을 꼽았다. 변비약을 먹거나 최신 유행하는

"얼굴이 보라색으로"...치과 시술 받았는데 얼굴 멍든女, 왜?

임플란트 때문에 얼굴 전체 멍이 든 여성의 사연이 전해졌다. 영국 일간 더선 보도에 따르면 미국 텍사스 주 샌안토니오에 사는 44세의 제시카 맥코는 어렸을 때 앓았던 섭식 장애로 인해 치아가 거의 침식되고 있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일찍이 올온포( all-on-four) 임플란트를 받기로 결정했다

"귀 옆 여드름이 수박 크기로"...17년간 혹 달고 산 男, 새삶 얻었다

여드름인가 했는데..., 귀 옆에 난 좁쌀만한 혹 하나가 17년간 계속 커져 결국 수박처럼 얼굴에 달고 다닌 한 남성의 사연이 전해졌다. 이름이 팀인 이 남성은 얼굴에 매달린 혹과 불편한 공존을 이어오면서 혹에게 '리틀 티미'라는 별명을 붙이기도 했다. 마침내 혹 떼는 수술을 받고 정상적인 삶을 살 수

주방에 '이 3가지' 섞어 놨더니...음식물 벌레 다 죽었네?

기온이 오르면 벌레들도 극성이다. 특히 각종 음식과 그 잔여물이 있는 주방은 벌레들이 자주 출몰하는 곳. 3가지 재료만 있어도 이런 벌레들을 없앨 수 있다는 전문가 주장이 나왔다.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은 호주에서 정원사로 일하는 바바라 오닐의 영상을 통해 파리, 모기, 벌레를 단 몇 분 만에 없애는

모유수유하다 유방암 직감한 女...결국 3기암, 무슨 증상 있었길래?

출산 후 아기 젖을 물리던 한 여성이 계속해서 모유가 안나오자 직감적으로 유방암은 아닌지 의심, 실제로 유방암 3기를 진단받은 사연이 전해졌다. 한차례 아무 이상없다는 오진을 받은 이후였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미국 뉴저지에 사는 로렌 다 실바(39세)는 2021년 4월, 갓난아들 루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