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에 끙끙"...몸속 염증 줄이고 면역력 올리려면?

  전국적으로 미세먼지 ‘주의’와 ‘관심’ 단계가 반복되고 있다. 미세먼지는 일차적으로 피부나 점막을 자극해 아토피성 피부염이나 알레르기성 비염을 유발시키며, 호흡기로 퍼져 염증반응을 유발시킬 수 있다. 독감, 코로나 등과 같은 바이러스가 연중 유행하고 있는데다 춥고 따듯한 날씨가 반

뚱뚱한 사람, '이 시간'에 운동하라!...일찍 죽을 위험 61% 뚝

규칙적인 운동은 건강을 위해 중요한 활동이다. 언제 운동하느냐, 이 운동 시간대도 건강에 차이를 만들까? 이에 대한 답을 얻기 위해 대규모 연구가 이뤄진 가운데 특히 뚱뚱한 사람들에게 오후 6시 이후 저녁대 운동이 가장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호주 시드니 대학교 운동 생리학과 안젤로 사백 박사팀

"채소 먼저 먹고 다음엔?"...살 빼려면 먹는 순서 따로 있다

육류보다 채소를 먼저 먹고, 빵(밥)보다 고기를 먼저 먹는 것이 체중 감량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섭취 순서로 보면 채소(섬유질)→고기(지방 단백질) → 빵(탄수화물) 순이다. 영양소 순환이라고도 불리는 이 섭취법은 음식이 위를 떠나는 속도를 늦춰 포만감을 더 오래 유지하는 것으로

"올해 말 코로나보다 치명적 바이러스 온다"...예언가 경고?

새로운 치명적인 바이러스가 곧 '전 세계를 휩쓸 것'이라는 심령술사 예측이 나왔다고 주요 외신들이 최근 일제히 보도했다. 자칭 '살아있는 노스트라다무스' 심령술사 아토스 살로메가 예언한 이 바이러스는 남극에서 시작될 것이라는 주장이다. 영국 일간 더 미러, 더 이코노믹스타임즈,  NDTV, 7new

이청아, 생동감 에너지의 비결..."이 자세 매우 중요해"

배우 이청아가 꼿꼿히 앉는 자세의 중요성을 전했다. 9일 유튜브 채널 ‘MOCA 이청아’에선 ‘이청아가 혼자 여행하는 방법 Vlog in Paris ( Live, 혼행, 혼행러, 노하우)’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 됐다. 이청아가 파리 여행 중 라이브를 시작하며 이청아가 팬들의 질문에 답하는 모습을

"죽게 해달라" 혀 아팠는데...암 13곳 전이 후 사망 23세 女, 무슨일?

목이 아프고 혀에 염증이 생겼지만 처음 두번이나 오진을 받고 결국 암 진단을 받은 한 여성이 극도의 통증에 시달리다 사망한 사연이 전해졌다. 이 여성의 부모는 딸이 죽고 싶다고 애원했던 고통스러운 삶의 마지막 순간을 회상했다. 영국 일간 더미러에 따르면 미국 뉴저지에서 태어난 아일라는 예술과 무용에

"남편보다 먼저 죽을까봐" 8개월간 24kg 뺀 女...비결은 '이 3가지'

한 호주 여성이 8개월만에 53파운드(24kg)의 체중을 감량하고 삶을 되찾은 놀라운 경험을 공유했다. 비법은? 걷고, 운동하고, 저탄고단 식단에 있었다. 2023년 7월, 센트럴 코스트에 사는 딜스 리(28세)는 자신의 최고 체중 192파운드(87kg)에 도달한 후 신체적 정신적으로 바닥을 쳤다고

"작은 혹이 테니스공만큼 커져"...10대소녀 얼굴에 무슨일?

뺨에 생긴 완두콩만한 혹이 테니스공 크기까지 자라 결국 암을 진단받은 10대 소녀의 사연이 전해졌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의 최근 보도에 따르면 영국 케임브리지셔 위스벡에 살고 있는 개비 모리스(16세)는 2021년 뺨에 작은 혹이 생긴 것을 발견했다. 그의 엄마 올가는 개비의 치아에 문제가 있는

"뱃살 보소" 미자, 40대 되니 안 빠진다는 군살...어떻게 뺄까

개그우먼 미자가 20년차 다이어트 고충을 털어놨다. 잠깐만 관리가 소홀해도 바로 뱃살이 쪄 티가 나고, 40대가 되면서 군살이 안빠진다는 것. 지난 7일 미자는 자신의 SNS에 남들보다 적게 먹고 운동도 하는데 안 빠진다며 꼭 읽어줄 것을 당부하는 글을 게재했다. 미자는 "와따마. 제 뱃살 보이시나

소변 자주 마려운 男... '이 동작' 하면 잔뇨·빈뇨 나아진다

소변이 자주 마려운 남성들은 누워서 항문을 조이는 동작을 꾸준히 해보는 것이 좋겠다. 일반적으로 출산을 앞둔 여성이 하는 골반저 운동이 남성에게도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대표적인 골반저 강화 운동은 브릿지 케겔 운동이 있다. 이 운동은 편하게 누워서 엉덩이를 들어준 뒤 항문을 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