깻잎·들깨·들기름 꾸준히 먹었더니...몸에 변화가?

  깻잎은 들깨의 잎이다. 들기름은 들깨에서 나온 기름이다. 모두 몸에 좋은 건강식이다. 한번에 과식하지 않고 세끼에 나눠서 적절하게 먹으면 혈액-혈관 건강, 염증 예방에 도움이 된다. 오메가3 성분이 들어 있는 불포화 지방산이 핵심 영양소다. 들깨에 많으니 들기름에도 고스란히 녹아 있다.

“고혈압에 고지혈증 너무 많아”... 꼭 고쳐야 할 식습관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자료에 따르면 2023년 고혈압과 같이 있는 동반 질병은 고지혈증(이상지질혈증)이 가장 많았다. 지질단백질 대사장애 및 기타 지질증으로 분류된다. 핏속의 콜레스테롤, 중성지방 등의 수치가 비정상적으로 높은 경우를 말한다. 고혈압 환자의 42.1%인 314만 2418명

“운동 효율 높은 최적의 시간대는?”...‘이 시간’이 좋은 이유가?

  하루 중 언제 운동하는 게 가장 효율이 높을까? 최근 당뇨병 예방-조절을 위한 혈당 관리에는 저녁 운동이 가장 좋다는 연구결과가 나오면서 다시 아침, 저녁 운동을 놓고 고민하는 사람이 있다. 운동 시간대가 건강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다시 알아보자. 과체중이나 비만인 사람...저녁

“삼겹살 비계 논란에 가격 부담까지”... 돼지고기 어떻게 먹을까?

  과일-채소 등 각종 식재료 값이 치솟고 있다. 삼겹살도 예외가 아니다. 외식 1인분(200g) 평균 가격이 처음으로 2만 원을 넘어섰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식당에 따라 가격 차이가 있겠지만 줄줄이 오르는 인상 행진에 서민들은 허탈해진다. 삼겹살 포함해 돼지고기에 대해 다시 알아보자.

고등어에 생강·양파 듬뿍 넣어 먹었더니... 혈관에 변화가?

  혈관에 좋은 음식으로 등푸른 생선이 꼽힌다. 고등어, 꽁치, 삼치, 참치 등이다. 특히 고등어는 ‘혈관 청소’에 좋은 불포화 지방산의 핵심인 EPA(오메가3 지방산)가 많아 핏속의 중성지방-콜레스테롤을 줄인다. 고지혈증(이상지질혈증)에 이어 혈관이 좁아지고 막히는 동맥경화증, 심장질환,

“이제 쉴 나이에 독한 암이 찾아오다”... 5060 부부의 선택은?

  요즘 ‘마처 세대’라는 신조어가 눈길을 끌고 있다. 부모를 부양하는 ‘마’지막 세대이면서 자녀에게 부양받지 못하는 ‘처’음 세대를 일컫는 말이다. 은퇴자가 많은 베이비붐 세대(1955~1963년생)와 곧 은퇴를 앞둔 50~60대를 포함한다. 자녀들 결혼과 독립이 늦어지면서 장성한 아들,

콩나물 냉국에 보리밥 먹었더니...몸에 변화가?

  요즘처럼 더운 날에는 시원한 냉국이 좋다. 비싸지 않고 우리 주변에 흔한 식재료라면 더욱 좋다. 콩나물 냉국이 그 중 하나다. 다양한 영양소가 많고 만들기도 쉽다. 냉장고에 보관하면 아침에 건강식으로 먹을 수 있다. 보리밥을 곁들이면 다이어트 음식으로 손색이 없다. 열량 적고 수분

“최악의 통증, 내 목이 망가진다”... 일상의 ‘이 습관’ 때문에?

  목이 아프면 통증이 엄청나다. 허리 통증은 비교조차 할 수 없을 정도다. 목 디스크 조짐이 보이면 보통 문제가 아니다. 목에서 팔로 뻗치는 통증으로 밤잠을 못 이룰 수 있다. 일상에서 무심코 하던 습관이 결국 최악의 통증을 불러올 수 있다. 내 목에 무슨 일이 생긴 것일까? 내 목

오이·미역·식초 넣어 냉국 만들었더니... 체중에 변화가?

더위가 기승을 부리면서 시원한 냉국이 생각나는 계절이다. 오이냉국이나 미역냉국, 콩나물냉국이 대표적이다. 미역, 오이에 식초를 넣은 냉국은 최고의 건강식 중 하나다. 염증 예방, 노폐물 배출 등 뛰어난 건강 효과 뿐만 아니라 시큼한 맛이 일품이다. 냉국은 식초가 핵심... 혈당 조절, 장염 예방,

“역한 몸 냄새, 왜 나만 모를까”... 뜻밖의 ‘이 습관’ 때문에?

  외출만 하면 땀이 쏟아지는 시기다. 겨드랑이에 배인 땀 때문에 냄새가 나지 않을까 걱정이다. 입 냄새도 신경 쓰인다. 몸-입 냄새가 문제인 것은 본인만 모른다는 것이다. 아주 가까운 사람이 아니라면 “냄새 난다”며 얘기해 주지 않는다. 서로 민망하기 때문이다. 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