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에 달걀+방울토마토 익혀 먹었더니...몸에 변화가?

  아침에 먹는 최고의 건강식 중 하나가 달걀이다. 바쁜 시간이라 전날 삶아 놓은 달걀이나 프라이를 먹지만 스크램블로 만들 수도 있다. 시간이 오래 걸리지도 않는다. 핵심이 익힌 토마토(방울토마토)를 달걀스크램블에 넣는 것이다. 맛과 함께 영양소가 크게 늘어난다. 방울토마토-달걀스크램

“중년의 뇌 노화 너무 빨라”... 최악의 생활 습관은?

  60대 ‘중년 치매’가 늘고 있는 가운데 치매 치료에 가장 많은 진료비 지출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건강보험 진료비 통계지표(2023년 상반기)’에 따르면 65세 이상은 치매 진료에 8468억원을 사용해 요양급여 비용 중 가장 많았다. 50~60대라도 눈앞의 현실

내장지방 고민에 탄수화물 줄였더니... 어떤 변화가?

  고기 비계, 기름진 음식을 즐기지 않는 데도 뱃살이 나와 고민인 사람이 있다. 복부에 많은 내장지방이 원인이다. 내장지방은 밥, 면, 빵 등 탄수화물을 지나치게 많이 먹는 식습관을 오래 유지할 경우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 포화지방이 많은 고기를 거의 안 먹어도 이런 일이 생길 수 있다.

된장국에 쑥 넣어 먹었더니...몸에 변화가?

4월을 대표하는 봄나물 중의 하나가 쑥이다. 국화과에 속하는 다년생 식물로 한국, 중국, 일본 등 아시아 지역 뿐만 아니라 유럽에도 널리 분포되어 있다. 독특한 향과 맛이 일품이다. 쑥밥이나 쑥된장국, 쑥수제비 등 다양한 요리에 활용할 수 있다. 혈관에 좋고 염증 예방에 기여하는 등 건강 효과가 높다.

“중년 여성의 협심증 왜 이리 많나?”...가장 나쁜 식습관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최근 5년(2018~2022년) 동안의 심장병 진료 현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2022년 한 해에만 협심증으로 병원을 찾은 사람들이 70만 5259명이나 됐다. 환자 수는 최근 5년간 6.0%(연평균 1.5%) 늘 정도로 증가세가 가파르다. 50대에 크게 늘기 시작

녹두-달걀찜 만들어 먹었더니...중년의 몸에 변화가?

녹두를 보면 녹두전과 막걸리가 생각나지만, 다양한 요리에 활용할 수 있다. 맛도 좋고 단백질, 칼슘이 많은 건강식이다. 녹두와 달걀을 섞은 요리는 단백질 상승 효과로 중년에 줄어드는 근육 보강에 도움이 된다. 풍부한 칼슘은 뼈 건강, 비타민 E는 노화를 늦추는 데 기여한다. 단백질, 칼슘 많은 건강

“엉덩이 납작, 종아리 물렁”... 최악의 생활 습관은?

  나이 들면 체형의 변화도 두드러진다. 특히 하체 근육이 예전 같지 않다. 엉덩이는 갈수록 납작해지고 종아리는 물렁해진다. 보기에도 민망하지만 무엇보다 건강 악화의 신호일 수 있다. 갱년기를 겪는 중년 여성의 허리는 굵어지고, 피하지방은 늘어나지만 근육은 눈에 띄게 빠진다. 엉덩이가 납작

“중년 여성 부정맥 왜 이리 많아”... 가장 나쁜 습관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최근 5년(2018~2022년) 동안의 심장병 진료 현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부정맥’으로 병원을 찾은 사람들이 2022년 46만 4천여 명이나 됐다. 부정맥 수술을 한 사람도 1만 2천 명이다. 부정맥은 가슴이 두근거리는 것이 주요 증상이지만, 뜻밖에 돌연사 가

된장국에 시금치, 미역 넣어 먹었더니... 몸의 변화가?

  된장은 몸에 좋은 점과 나쁜 점이 함께 있다. 콩에 소금을 넣어 발효시킨 된장은 콩 속의 이소플라본 성분이 갱년기 여성의 증상 완화, 유방암 예방에 도움을 주지만 너무 짜게 만들면 고혈압, 위암 위험도 증가한다. 된장국에 시금치나 미역을 넣으면 어떤 효과가 있을까? 한국과 일본이

내가 내는 건보료 잘 쓰이나?... 의사도 불만 vs 퇴직자는 더 불만

  퇴직자는 건보료(건강보험료) 내기가 참 힘들다. 직장에 있을 때는 회사에서 절반을 부담했지만 퇴직하면 100% 혼자서 내야 한다. 지역 가입자는 직장인과 달리 재산에도 건보료를 부과한다. 수십 년 간 허리띠를 졸라 매서 겨우 장만한 아파트 한 채라도 있으면 한 달에 30만 원을 넘게 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