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나쁜 병만 닮아서”... 유전이 걱정인 사람의 일상은?

  암 등 질병에는 유전, 가족력이 5~15% 정도 관여한다. 아버지가 위암을 앓았다면 아들, 딸도 조심해야 한다. 비만, 심장병, 고혈압도 유전이 관련되어 있다. 가족력은 오랫 동안 같은 생활습관을 공유한 영향 탓도 크다. 유전이 걱정이라면 어떻게 대비해야 할까? “유전성 비만 위험

“국민연금 당겨 받는데”... 64세까지 보험료 낼 수 있나?

  “64세까지 보험료 내라? 퇴직해서 매달 생활비 걱정하는데...” vs “64세까지 가입 기간 늘리면 연금 수령액 늘어난다” 국회 연금개혁특별위원회(연금특위) 공론화위원회는 시민대표단(500여명)이 국민연금 보험료를 내는(의무가입) 나이를 현재의 59세까지에서 64세로 올리는 방안

명태·고등어·달걀 번갈아 먹었더니... 근육에 변화가?

  요즘 단백질 보충제가 넘쳐나고 있다. 중년, 노년들이 근육의 중요성을 절감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더욱 안전한 자연 식품은 없을까? 닭가슴살에 지친 사람이라면 명태·고등어로 눈을 돌려보자. 맛도 좋고 단백질이 많아 일석이조의 음식이다. 여기에 달걀까지 꾸준히 먹으면 단백질 부족 걱

“중년들의 췌장·쓸개가 망가진다”... 최악의 식습관은?

  우리 몸에서 췌장과 담낭(쓸개)은 가까이 붙어 있다. 소화를 돕는 역할이 비슷하고 질병이 생기는 과정도 유사하다. 담도암이 췌장암으로 오인되는 경우도 있을 정도다. 최근 서구식 식단이 많아 지면서 미국처럼 췌장과 담낭에 생기는 병들이 늘고 있다. 원인과 예방법에 대해 알아보자. 췌

“혈관 망가져도 증상 없어”... 뇌혈관에 나쁜 생활 습관은?

중년이 되면 조심해야 할 병들이 많다. 50~60대 환자들이 절반을 차지하는 각종 암을 비롯해 뇌졸중, 심장병 등 혈관병이 중년들을 괴롭힌다. 특히 뇌경색-뇌출혈 등 뇌졸중으로 인해 뇌 조직이 한번 괴사에 빠지면 회복이 쉽지 않다. 생명을 위태롭게 하고 몸의 마비, 언어장애, 인지기능 저하 등 여러 장애

“고지혈증·지방간이 함께 왔네”... 중년들의 최악 식습관은?

건강 검진 결과 고지혈증·지방간·당뇨병 전 단계가 한꺼번에 나타난 경우가 있다. 왜 이런 일이 생긴 것일까? 식습관과 운동 부족 등 같은 위험 요인을 공유하는 질병들이기 때문이다. 핏속에 중성지방이 많아지고(고지혈증), 간에 지방이 늘어난 것(지방간)은 음식의 영향이 크다. 중년이 되면 그동안의 나쁜 식

블랙커피 꾸준히 마셨더니... 체중에 변화가?

  커피의 건강효과에 대한 연구 결과가 자주 나와 헷갈려 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커피가 체중 감량에 기여한다는 주장도 그 하나다. 커피를 즐기면 체중 증가 위험을 줄일 수 있을까? 어떤 성분이 비만 예방에 도움을 주는 것일까? 커피나무 열매에서 채취... 클로로겐산 등 항산화 성분

“생각보다 너무 많네”...중년 여성의 화병은?

  국민건강보험공단-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2022년 건강보험통계연보’에 따르면 2022년 말 정신 및 행동장애로 병원을 찾은 사람들이 398만 명이나 된다. 고혈압(727만 명), 관절염(514만 명)에 이어 3위다. 우울장애 및 조울증, 불안장애 등 여러 질병을 포함하는 정신 및 행동장애

지젤번천 “이 시간 후 공복 유지”...세계적 모델의 체중관리 법?

체중 조절에 관심이 있는 사람은 ‘저녁을 일찍 먹고 야식은 피하는 것’을 상식으로 알고 있다. 점심 과식을 막기 위해 아침도 먹는 게 좋다. 그런데 저녁 약속이 길어져 늦게까지 음식을 먹었다면 다음 날 아침은 어떻게 할까? 공복감도 거의 없는데 건너뛰어야 할까? 최소 12시간 공복 유지... 체중

귀리, 보리 꾸준히 먹었더니... 고지혈증-혈당에 변화가?

  나이 들면 혈당 조절, 혈관 관리에 공을 들여야 한다. 위험한 심장-뇌혈관 질환의 출발점이 고지혈증, 당뇨병, 고혈압이기 때문이다. 혈당-혈관 관리를 위해 채소만 먹을 순 없다. 탄수화물을 줄여서 먹되 혈관-혈당 조절을 돕는 보리, 귀리 등을 꾸준히 먹는 게 도움이 된다. 근육 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