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건강

이태원 참사 희생자 159명으로… 정부, 트라우마 사망 인정

정부가 지난달 극단적 선택을 한 이태원 참사 생존 고등학생을 참사 희생자로 인정했다. 참사 당시의 정신적 충격과 이후 온라인상의 악성 댓글로 고통받았던 것을 참사 트라우마로 보고 사망 원인으로 인정한 것이다. 행정안전부는 3일 해당 생존자의 죽음과 참사 간의 직접적인 인과관계가 성립돼 참사 사망자로 인정한다고 밝혔다. 관계 법률 및 의료분야 전문가 의견을

‘트라우마 죽음’도 ‘이태원 참사 희생’으로 인정해야

최근 국회에서 이태원 참사 희생자를 종전 158명에서 159명으로 정정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참사 1개월여 만인 지난 12일 한 생존 고등학생이 참사 트라우마로 극단적인 선택을 한 데 따른 것이다. 지난 29일 국회에선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 방지를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국조특위) 2차 기관보고가 진행됐다. 이날 용혜인 기본

非 경제 활동+이혼한 남성의 자살 위험성 최대 ㅇㅇ% 높아

  지난 2020년 이혼 건수는 10만 6500건으로 2019년 11만 800건에 비해 약 4300건 감소했다. 코로나19 이후로 전체 이혼 건수는 꾸준히 감소하고 있지만, 젊은층의 이혼 비율은 증가하고 있다. 이혼과 자살에 관한 연구 결과, 경제 활동을 하지 않고 이혼한 청년 남성일 경우 자살 위험이 17.5배 높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고려

제로(0kcal) 음료는 건강해?…인공감미료 불안증 유발

다이어트 탄산음료를 비롯해 많은 식품에 사용되는 인공감미료인 아스파탐이  불안감을 유발한다는 연구가 나왔다. 미국 플로리다주립대 의대는 쥐 대상 실험에서 약 5000개의 다이어트 식품과 음료에서 발견되는 아스파탐이 불안 행동과 연관된다는 것을 발견했다. 아스파탐을 먹은  쥐들은 불안증세를 보였고 그 영향은 인공감미료에 노출된 수컷의 자식 세대로 이어졌다.

모임 많은 연말, 가끔은 ‘나만의 시간’ 필요하다

한 해를 마무리하는 연말, 이래저래 챙겨야 할 모임이 늘어난다. 건강을 위해 자신에게 ‘나만의 시간’이란 선물을 주는 건 언제나 중요하며 요즘 같은 때라면 더욱 그렇다. 규칙적이고 방해받지 않는 ‘나만의 시간’을 가지면 마음과 몸의 재충전을 도울 수 있다. 미국 버팔로예술과학대의 최근 연구는 사람들이 평소보다 더 긴 시간을 혼자 보내는 날에 다른 사람들과

허탈한 한 해, ‘자존감’은 잘 챙겼나요?

바야흐로 자존감의 시대다. 비교할 것도 흔들릴 것도 많은 이 세상에서 자신 스스로를 먼저 존중하는 마음이 굳건해야 한다. 자존감은 인생에 온갖 굴곡이 있더라도 자신에게 주어진 항해를 끝까지 안정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는 힘이다. 스스로를 대하는 본인의 태도에 그 성공의 열쇠가 있다. 자존감이 낮다고 스스로 자신을 포기하는 사람들도 많다. 자신의 능력에 대한

“냄새로 성격을 안다”…성격 형성의 결정적 요소는?

사람의 성격은 제각각이다. 다양한 요소들이 영향을 미친다. 성격 형성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요소들은 무엇일까? 미국 정신의학과 전문의 스미스 반다리는 최근 미국 건강전문매체 웹엠디에 성격과 관련된 주요 특징을 소개했다. 선천적 요인 성격에는 선척적 요소도 크게 작용한다. 태어날 때부터 수줍은 성격을 가진 이들은 전체의 약 20% 정도가 된다. 유전적인

불면증에 ‘탁월’… 수면을 유도하는 음식 5

몸은 피곤하고 푹 자고 싶은데도 쉽게 잠들지 못하는 불면증은 건강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친다. 쉽게 잠들지 못하고 새벽에 자주 잠이 깨는 것은 수면의 양과 질이 모두 문제인 상태이다. 이런 경우 하루 종일 피곤하고 쉽게 지치며, 일에 집중하기도 어려워진다. 양질의 수면은 건강과 직결되고, 수면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은 매우 다양하다. 자신의 건강 상태와 수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