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건강

학대 받은 아동의 뇌엔 무슨 일이? 신경회로망 변화 발견돼 (연구)

아동기 극심한 스트레스가 정신질환 발병이 원인이 되는 생물학적 이유가 밝혀졌다. 카이스트 연구팀은 실험을 통해 아동학대와 같은 극심한 스트레스가 신경수용체에 영향을 미친다는 결과를 얻었다. 아동기에 부모에게서 떨어져 방치되거나 정서적, 신체적으로 학대를 받으면 극심한 스트레스 현상이 일어난다. 심한 수준의 스트레스가 누적되면 성인이 된 후 자신의 감정을 표

“내 자식 위해선 뭐든” … 불도저 부모, 무얼 밀어버리나?

“난 내 자식 위해선 물불 안 가리는 사람이다. 선생님도 예외는 아니다.” ‘과잉양육(hyper-parenting)’ 문제가 사회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아이를 위한다는 명목으로 과도한 행동을 일삼는 부모들이 도마에 올랐다. 지난 주 서울시 서이초등학교 교실에서 20대 교사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이 도화선이 됐

오윤아-15세 발달 장애 아들..“행복하지만 힘들기도..”

내 가족도 발달 장애인 될 수 있는 시대... “자립의 길 응원해야”

성관계·임신에 영향 미치는 치료법은? 탈모는?

항암치료 앞둔 남자 암 환자의 경우...정자은행에 정자 저장해 놓기도

나잇값 못하는 ‘애같은 어른’, 어떻게 상대할까?

성숙은 크게 신체적 성숙과 감정적 성숙으로 나뉜다. 신체적 변화는 눈에 보이지만, 감정적 성숙의 경우 어느 단계에 이르렀는지 판단하기란 쉽지 않다. 미국 심리학회는 감정적 성숙을 “높은 수준의 적절한 감정 조절과 표현”으로 정의한다. 반면에, 감정적 미숙은 “제약 없이 감정을 표현하거나 상황에 비해 지나치게 감정을 드러내는

‘가난이 죄’… 韓성인 14%, ‘극단적 선택’ 생각

국내 성인 100명 중 14명은 1번 이상 극단적 선택을 생각해봤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런 부정적인 생각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요인은 ‘경제적인 이유’ 때문이었다. 고려대 의대 예방의학교실 이요한 교수와 보건대학원 최민재 연구교수 연구팀은 국내의 20세 이상 성인 1만 17명을 8년간 추적 조사해 ‘자살 생각의 지속성

배우 브루스 윌리스의 치매 전 ‘이 증상’이.. 예방법은?

난청 오래 방치하면... 우울증, 치매 등 인지 기능 저하 위험 높아

[마·돌·필] 영원한 공포는 없어… “공황장애, 이해가 치료의 시작”

50대 직장인 A 씨는 지난해 생애 처음으로 휴직을 했다. 20년 넘게 출근길에 탔던 지하철, 그날은 노란색 플랫폼선을 넘을 수 없었다. 한 발만 디디면 승차칸이었지만, 그 한 발이 떨어지지 않았다. 숨이 막혀왔고, 지하철에 올라탄다면 죽을 것만 같은 공포감에 사로잡혔다. 손발은 부들거렸고, 식은 땀이 멈추지 않았다. 결국 주저앉아 한참을 심호흡과 씨름을

‘용서’가 학업 성적 향상에도 도움? (연구)

용서가 건강은 물론 학업성적에도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보통 종교에서 권유되는 용서를 배우고 연습하고 실천하는 것이 정신건강과 전반적인 웰빙에 실질적 도움을 준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최근 보도했다. 미국 버지니아 대학의 에버렛 워싱턴 명예교수는 홍콩, 인도네시아, 우크라이나, 콜롬비아 등에서 4598명의 참여자들을 상대로 ‘용서 워크북’을

번아웃으로 가고 있다는 5가지 신호

‘현대인의 직업병’이라고도 불리는 번아웃은 어떻게 예감하고 멈출 수 있을까? 건강의료매체 헬스라인이 번아웃으로 가고 있다는 5가지 징후와 이를 멈추는 방법을 최근 보도했다. 미국심리학회(APA)는 코로나 팬데믹과 개인적, 직업적, 건강 관련 스트레스가 겹치면서 수많은 직업군에서 번아웃이 최상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번아웃은 단순히 스트레스를 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