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미활동이 건강에 좋은 이유 6가지

경쟁적으로 하면 되레 역효과

취미 활동은 뇌와 정신건강에 이로우며 사회적 유대감을 강화시키지만 경쟁적으로 하면 오히려 스트레스를 일으키는 역효과가 발생한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휴식 시간에 TV나 유튜브 동영상을 보는 것은 두뇌에 ‘쓰레기’를 넣는 것이나 다름없다. 다른 사람들이 하는 걸 보는 대신 직접 하면서 즐기는 것은 어떨까. 낚시, 등산 등 취미 활동이 건강에 미치는 좋은 효과를 알아보자.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정신을 맑게 한다

취미 활동에 열중하다보면 근심이나 걱정거리를 잠시 잊을 수 있다. 전문가들은 “기술을 필요로 하는 뜨개질과 같은 취미를 가지라”고 말한다. 양손을 사용하며 리드미컬한 뜨개질은 편안하고 명상적 상태를 유도하기 때문이다. 취미로 하는 것이지만 기술이나 기량을 늘리는 데 집중하다보면 부정적 생각 등에 휩쓸릴 여지가 없다.

 

자신감을 갖게 한다

많은 사람들이 잘할 자신이 없다는 이유로 취미 활동을 포기한다. 이와 반대로 취미 활동을 하면서 기술을 연마하고 발전을 이루어 가면 계속 하려는 동기가 더 생긴다. 연구에 따르면 열정을 추구하면 자부심을 갖게 해 목적의식을 높이고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뇌를 건강하게 한다

인생의 후반기까지 를 건강하게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 연구에 의하면 인터넷 사용법을 배우거나 사회관계망을 유지하는 것과 같은 새로운 취미들은 나이 든 사람들에게 인지력에 좋은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그림그리기나 바느질, 수예 같은 예술적인 작업은 새로운 신경회로를 형성해 인지적 비축분을 늘림으로써 인지력 손상을 줄이는 것으로 밝혀졌다.

 

스트레스를 퇴치한다

취미 활동은 신경을 안정시켜 스트레스를 퇴치하는 데 효과적인 방법으로 나타났다. 단 취미 활동을 경쟁적으로 해서는 안 된다. 이렇게 하면 스트레스를 일으키는 역효과가 발생한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직업 이력을 향상시킨다

이력서에 기입하는 취미 활동 상황은 균형 잡힌 생활을 했다는 것을 보여줄 뿐만 아니라 기량 개발에 헌신했다는 것을 나타내 준다. 좋은 취미를 가지면 창조적인 업무나 팀 스포츠, 읽기와 쓰기 그리고 심지어 여행과 같은 업무를 담당하는 직장에 취직하는 데 도움이 된다.

 

사회적 유대감을 강화시킨다

취미 활동을 하면서 기량을 높이려면 경쟁적 관계가 아닌 환경에서 다른 사람들로부터 배우기 쉬운 동호인 모임 등에 참가하는 게 좋다. 같은 취미를 가지고 공통의 목표를 향해 일하는 사람들과 지내다보면 활동이 더 즐거워지고 다른 사람들로부터 영감을 얻는 데 도움이 된다. 그림 그리기 같은 혼자서 하는 취미라도 온라인 포럼 등을 통해 다른 사람으로부터 건설적인 비평과 찬사를 얻는 게 좋다.

 

김수현 기자 ksm78@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1 개의 댓글
  1. 최철규

    네 ! ” 휴식시간에 tv 나 유튜브동영상을 보는것은 ‘ 쓰레기 ‘ 를 두뇌에 넣는것과 다름이 없다 ”
    와우 멋져요 . .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