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 안되고 잘 잊어버리는 이유와 대책

정신이 흐리고 기억력이 나빠지는 이유에는 호르몬, 약물 복용, 식생활 등 다양한 요인이 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특정 성분이나 호르몬 부족 등 다양한 원인

손에 휴대전화를 들고 휴대전화를 찾는다. 상사가 시킨 일을 깜빡 잊는다. 어쩌다 한번이 아니라 이런 일이 잦다. 당혹스럽다. 왜 그럴까. 미국 폭스뉴스가 정신이 집중되지 않고 잘 잊어버리는 이유 대책을 소개했다.

 

특정 성분이 부족

정신이 오락가락하는 것은 비타민과 미네랄이 부족하다는 신호일 수 있다. 특히 이상하게 피곤할 경우 더욱 그렇다.

 

메이요 클리닉 예방의학과 상담원인 로버트 오퍼드 박사는 “갑상샘 호르몬수치가 낮은 갑상샘 기능 저하증이 원인일 수 있다”면서 “갑상샘 호르몬이 부족하면 신진대사가 더뎌지고, 그 결과 두뇌의 여러 부분에서 혈류와 포 기능이 줄어들게 된다”고 말한다. 최근에 특별히 달라진 건강상 변화를 점검해서 의사와 상의를 하고 피 검사를 하는 게 좋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호르몬 문제

만약 생리가 끝날 때가 되었다면 폐경전후 증후군이 시작된 것으로 봐야 한다. 에스트로겐 호르몬이 줄어들기 때문이라고 매사추세츠 일반병원 여성정신건강센터의 킴벌리 피어슨 박사는 말한다. 특히 홍조나 밤에 을 흘리는 등 다른 징후가 있을 경우 단기 호르몬 대체 요법을 받으면 상태가 나아진다.

 

먹던 약을 바꿨다

항우울제는 먹을 때와 아닐 때, 기분집중력에 영향을 미친다. 항히스타민제, 진정제, 안정제 등은 졸음을 부를 수 있고, 항히스타민제, 베타 차단제(협심증-고혈압 치료제), 다른 약들은 정신을 흐리게 하기도 한다. 현재 먹고 있는 약이나, 최근 그만 먹는 약 등을 적어서 의사와 상의하고, 자신이 먹는 약에 대해 좀 더 자세히 아는 것도 필요하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최근 담배를 끊었다

브라운대 크리스토퍼 칼러 교수는 이에 관해 두 가지를 기억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하나는 담배를 더 오래 더 많이 피울수록 지능을 더 많이 잃게 된다. 증명된 사실이다.

 

따라서 담배를 빨리 끊을수록 지능을 더 많이 유지할 수 있다. 또 하나는 니코틴 공급이 줄어들면 집중력을 잃게 된다는 것이다. 무사히 그 과정을 거치면 정신건강이 촉진되는 효과를 거둘 수 있고, 그에 따른 심리적 혜택도 많다.

 

건강한 식사를 하지 않는다

식단 또렷한 정신을 지키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워털루대 신체운동학 조교수 로라 미들턴은 말한다. 나쁜 식습관은 비만, 고혈압, 고 콜레스테롤을 일으키고, 치료약들은 인지 능력에 손상을 줄 수 있다.

 

또한 과체중이나 비만은 두뇌 건강에 필수적인 활기찬 생활을 방해하게 된다. 심장과 심혈관계에 좋은 음식은 두뇌에도 좋다. 고기나 가공식품을 줄이고, 생선채소를 많이 먹도록 한다.

 

김수현 기자 ksm78@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