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터파크’ 개장했다면 알아야 할 겨땀 대처법

겨드랑이에는 땀샘과 아포크린샘이 분포되어 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기온이 오르면서 겨드랑이 땀도 줄줄 흐르기 시작했다. 아직 여름은 아니지만, 나의 겨터파크는 이미 개장했다면? 축축한 겨드랑이로 사람 만나는 것조차 고민인 이들을 위해 겨드랑이 땀 대처법을 알아본다.

◆ 다한증일까?
과도하게 긴장하거나 스트레스를 받으면 자율신경계가 항진되면서 땀이 많이 분비된다. 겨드랑이는 특히 땀샘이 많아 다른 부위보다 유독 땀이 많이 난다고 느끼기 쉽다. 하지만 조금만 긴장해도 땀이 줄줄 흐른다면 다한증을 의심할 수 있다. 인제대 상계백병원 흉부외과 송승환 교수에 따르면, 땀은 체온을 조절하기 위해 분비되는 정상적인 반응이지만, 다한증은 감정적인 자극이나 기타 신체적인 원인 등에 의해 비정상적으로 과도하게 땀이 나는 현상을 말한다. 부위에 따라 손, 발, 겨드랑이 등의 국소 다한증과 전신에 분비되는 전신 다한증으로 나눌 수 있다.

겨드랑이에는 땀샘과 아포크린샘이 분포되어 있고 여기서 나오는 분비물이 피부 표면의 세균에 의해 분해되면서 냄새가 날 수 있다. 겨드랑이 다한증 환자는 땀으로 인한 불편함과 함께 액취증이 동반되는 경우가 많다. 다한증을 의심할 수 있는 증상에는 ▲옷에 누런 땀 얼룩이 남는다 ▲긴장하면 땀을 많이 흘린다 ▲부모님 중 다한증이 있는 분이 있다 ▲스트레스를 지속해서 받는다 ▲피부가 지성인 편이다 ▲귀지가 눅눅하다 ▲몸에 털이 많다 등이 있다.

겨드랑이 땀 대처법
1. 윗옷을 자주 빨래한다
보기에 깨끗해도 티셔츠, 셔츠는 한 번만 입고 바로 세탁한다. 습한 환경에서 번식하는 박테리아는 땀냄새를 더욱 심하게 만들기 때문. 출퇴근길에도 땀은 조금씩 흐르기 마련. 매일 깨끗하게 빨지 않으면 세균과 박테리아가 제거되지 않아 땀냄새가 더욱 강해진다.

2. 티셔츠→셔츠 순서로 입기
겨드랑이 땀 때문에 셔츠가 젖은 경험이 있을 것. 땀은 잘 지워지지 않는 얼룩까지 남긴다. 면 소재 반팔 티셔츠를 입으면 티셔츠에 땀이 흡수돼 겉으로 보기에는 셔츠에 땀이 잘 비치지 않는다.

3. 옷을 가려 입는다
겨드랑이 땀을 아주 잘 보여주는 옷이 바로 회색 면 티셔츠. 회색, 살색, 하늘색 등 밝은 색 옷은 겨드랑이 땀자국을 더욱 뚜렷하게 보여준다. 색깔은 검은색이나 남색 등 짙은 옷이 좋다. 마 소재 등 통풍이 잘 되는 원단이나 진동둘레가 넓어 바람이 잘 통하는 디자인을 고르는 것도 좋다.

4. 고지방, 고칼로리 음식 섭취를 줄인다
육류와 버터·치즈·우유·달걀 등 고지방, 고칼로리 음식은 땀샘 분비를 촉진하는 호르몬 분비량을 늘린다. 여기에 체취까지 더 강하게 만들어 겨드랑이에서 암내가 스물스물 올라올 수 있다.

5. 다이어트 한다
체지방이 많을수록 땀을 배출한다. 특히 겨드랑이에 땀이 많이 난다면 실내자전거, 암벽등반 등 심장을 강화하는 데 도움이 되는 운동으로 체지방을 줄이는 데 주력하자.

6. 땀 분비 억제제를 사용한다
일반적인 데오도란트는 파우더리한 향이 남으면서 땀냄새 걱정을 덜어준다. 땀의 양이 드라마틱하게 줄어들지는 않지만, 퀴퀴한 냄새가 줄어들 수는 있다. 다한증이 의심될 정도로 겨드랑이 땀이 많다면, 염화알루미늄이 함유된 땀 분비 억제제를 사용한다. 겨드랑이와 손, 발에 바르면 피부 표피층의 땀을 억제해 땀이 과도하게 분비되는 것을 막아준다. 해당 부위를 깨끗하게 씻고 건조시킨 후 약을 바르고 수 시간 후에 씻어내는 방법으로 사용한다.

데오도란트나 땀 분비 억제제는 물기가 없는 상태에서 사용해야 피부 자극이 덜하다. 또한 제모 후 최소 24시간이 지난 후부터 사용해야 한다. 제모한 직후에는 피부가 매우 예민해진 상태이므로 따가움 등의 자극을 유발할 수 있다. 겨드랑이 피부는 습해지기 쉽고 세균과 박테리아가 증식할 수 있어 무엇보다 청결이 필수다. 귀가 후 샤워할 때는 데오도란트를 사용한 부위를 비누 거품으로 깨끗하게 세정한다.

7. 겨땀 주사와 수술을 고려한다
신체 진찰과 문진을 거쳐 일차성 다한증 진단을 받았다면 주사 치료나 수술적 치료를 고려할 수 있다. 겨드랑이에 보톡스를 주사하는 방법은 에크린땀샘에 분포된 교감신경말단부에 작용, 신경전달물질 아세틸콜린 분비를 차단해 땀 분비를 줄인다. 다른 부위에 땀이 폭발하는 보상성 다한증과는 관계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다한증으로 교감신경절제술을 받았을 때 나타나는 부작용이기 때문. 효과는 3~6개월 정도 지속되니 필요하다면 여름이 오기 전 시술하는 것이 좋다. 이온영동치료는 증상이 있는 부위를 물에 담근 상태에서 전류를 전달하는 방식으로 치료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국소적인 다한증 치료에서 가장 확실한 치료법은 수술적 치료다. 작은 내시경을 사용해 땀이 많이 나는 부위와 관련이 있는 신경을 절단해 땀을 차단하는 효과가 높고 지속 시간도 영구적이다. 송승환 교수에 따르면, 수술 후 기존 부위는 증상이 좋아졌는데 다른 부위에 땀이 나는 보상성 다한증이 생길 수 있다. 하지만 “최근 수술법은 보상성 다한증 빈도가 이전보다 낮아졌고, 보상성 다한증으로 인해 땀이 나는 정도도 개선됐다”고 말했다.

김성은 기자 se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1 개의 댓글
  1. 조기연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