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암 예방엔 싱거운 음식… 환자 식단은?

[사진=아이클릭아트]

 

위에 악성종양이 생기는 위암은 30대 암 사망률 1위(2015년 서울시 사망원인 통계)를 차지하고 있다. 절대적인 수치로 보면 위암 환자의 상당수는 중년층 이상에게서 나타나지만 암 사망인원이 많지 않은 비교적 젊은 연령층에게서 그나마 흔한 암이라는 것이다.

 

즉 식습관을 비롯한 생활습관만 관리해도 상당 부분 예방이 가능한 암이라는 의미이기도 하다. 위암의 위험률을 높이는 요인으로는 50대 이상 나이, 가족력 등도 있지만 흡연, 과음, 짠 음식, 가공육 등을 즐겨먹는 나쁜 생활습관이 주를 이루기 때문이다.

 

 

[사진=아이클릭아트]

 

미국암연구협회에 따르면 위암 위험률은 스스로의 선택으로 낮아지기도 하고 높아지기도 한다. 즉 생활습관에 달려있다는 의미다. 협회 측의 연구에 따르면 매일 3잔 이상 을 마시는 습관이 있으면 위암 위험률이 높아진다.

 

또 핫도그나 베이컨 같은 가공육을 매일 50g이상 먹는 사람은 위암 위험률이 18% 증가한다. 가공육은 나트륨, 질산염과 같은 방부제, 다환방향족탄화수소와 같은 훈제 시 발생하는 부산물들이 들어있는데 이 같은 물질이 위암 위험률을 높이는 원인으로 추정된다.

 

 

[사진=아이클릭아트]

 

소금이 많이 들어간 음식도 위암 위험률을 높인다. ‘감염과 면역저널(Journal Infection and Immunity)’에 실린 미국 밴더빌트대학교의 연구에 따르면 짠 음식을 많이 먹는 사람이 위궤양과 위염 등을 일으키는 세균인 헬리코박터 파일로리에 감염되면 위암 위험률이 급격히 높아진다. 헬리코박터균으로 위염이 생기면 위암 발생률이 원래 높아지지만 일반식을 할 때보다 소금 함량이 높은 식사를 할 때 위험도가 훨씬 높아진다는 의미다.

 

나쁜 식습관 때문에 생기는 비만위암 원인이다. 결국 위암 예방을 위해선 건강한 식습관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가공식품과 정크푸드, 소금 섭취량을 줄이고 신선한 채소, 과일, 적정 음주량을 지켜야 한다.

 

 

[사진=아이클릭아트]

 

이미 위암이 생긴 환자나 위암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인 환자 역시 건강한 식단을 유지해야 한다. 단 위암 예방식과 환자식은 차이가 있다. 암환자는 생선, 두부, 달걀 등으로 단백질을 보충하고 채소를 삶거나 과일을 갈아 부드럽게 만들어 유동식 형태로 먹는 것이 좋다.

 

또 짜고 매운 자극적인 음식보단 담백한 조리법을 택해야 한다. 하지만 환자의 현재 상태, 수술법, 치료법 등에 따라 식단은 달라지기 때문에 개인 맞춤형 식단을 짜기 위해선 전문가의 도움을 받는 것도 좋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