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커피 3잔씩 마시면 생기는 이득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커피가 대장암을 예방한다고 알려진 가운데 최근 국내에서도 커피를 3잔 이상 마시는 사람의 대장암 발생 위험이 77% 낮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대학 김정선 교수 연구팀은 대장암 환자 699명과 건강한 사람 1393명 등 모두 2092명을 대상으로 커피 섭취와 대장암 발생의 상관성을 분석했다. 암 분야 국제학술지 《암 발생(Carcinogenesis)》 최근호에 소개된 논문(Coffee consumption and its interaction with the genetic variant AhR rs2066853 in colorectal cancer risk: a case-control study in Korea)에 따르면, 하루에 커피를 3잔 이상 마시는 사람의 대장암 발생 위험은 77% 낮았고 남성은 83%나 감소했다. 이에 대해 연구팀은 “커피에 카페인‧클로로젠산 등 항산화 성분이 풍부해 대장암 위험을 낮추는 것”으로 분석했다.

커피의 대장암 예방 및 증상 개선과 관련된 효과를 다룬 논문은 해외에서 여러 차례 나왔다. 미국 하버드대 연구팀은 2017년 대장암 진단 후 하루에 커피를 4잔 이상 마신 대장암 환자의 조기 사망 위험이 커피를 마시지 않은 사람보다 크게 낮았다고 발표했다.

미국 보스턴 다나-파버 암 연구소 첸 위안(Chen Yuan) 박사팀은 2005∼2018년 진행형 또는 전이성 대장암 환자 1171명을 대상으로 커피 섭취와 대장암 생존율‧진행 억제율의 상관성을 분석했다. 커피를 하루 4잔 이상 마신 사람은 연구기간 13년 동안 생존 가능성이 커피를 전혀 마시지 않은 사람보다 36% 더 높았다. 암이 완치되지 않지만 증상이 악화되지 않는 무진행 생존 가능성도 22% 더 높았다.

커피 섭취가 대장암 치료에 주는 효과는 카페인이 함유된 커피, 디카페인 커피 모두 해당됐다.

김성은 기자 se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1 개의 댓글
  1. 불면증환자

    대신 불면증으로 피곤해서 죽겠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