찌뿌둥한 흐린 날에 좋은 요가 동작 3가지

[날씨와 건강] 다운독·나무·고양이 자세의 효과와 방법

어제 저녁 수도권을 중심으로 시작한 비가 아침에는 전국으로 확대되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6~16도로 출발해 낮 최고기온은 7~19도로 포근하겠다. 다만 일교차가 매우 크겠으니 건강 관리에 유의해야겠다.

☞오늘의 건강= 흐린 날씨에 찌뿌둥한 몸을 푸는 데는 운동만 한 것이 없다. 하지만 비가 내리는 날 야외 운동은 쉽지 않다. 이럴 때는 집에서 하는 간단한 요가로 활력을 충전할 수 있다. 실내에서 맨몸으로 가볍게 하기 좋은 요가 동작을 소개한다.

◆ 다운독 자세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척추의 배열을 바르게 하고 햄스트링을 늘려 다리 부종 제거에 도움이 된다. 특히 앉아 있는 시간이 긴 사무직이나 학생들의 뭉친 어깨와 굽은 등, 거북목을 예방하고 개선하는 데 효과적이다.

무릎을 꿇고 손바닥으로 바닥을 짚은 채 호흡을 내쉬며 다리를 쭉 편다. 양발 뒤꿈치를 바닥에 지그시 누르며 엉덩이를 높이 들어 올린다. 등이 구부러지지 않도록 주의하며 1~3분간 유지한다.

◆ 나무 자세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몸의 평형감각과 균형감각을 향상시키고 집중력을 높이는데 도움이 된다. 하체를 강화하고 축 처진 엉덩이를 탄력있게 가꿔준다. 굽은 등과 늑골, 가슴이 펴지는 효과도 볼 수 있다.

발바닥을 오른 다리 안쪽 허벅지에 댄 후 왼발로 균형을 잡고 선다. 양손은 가슴 앞에 합장하듯 모은다. 호흡을 내쉬며 합장한 손을 머리 위로 쭉 뻗는다. 1~3분간 유지 후 반대쪽도 같은 방법으로 시행한다.

◆ 고양이 자세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허리, 등, 어깨의 유연성 향상과 자세 교정에 도움이 된다. 겨드랑이, 목 위쪽의 림프 순환을 도와 노폐물 배출 및 겨우내 쌓인 독소와 부종 해소에 효과적이다.

두 다리를 골반 넓이로 벌리고 무릎과 손바닥을 일직선으로 한 상태에서 배꼽을 바라보며 등을 둥글게 말아 올린다. 머리를 뒤로 젖힌 뒤 위를 바라보며 허리를 움푹하게 바닥 쪽으로 내리는 동작을 3~5회 번갈아 반복한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1 개의 댓글
  1. 초코맘

    동영상으로 운동하는 동작을 보는 것도 좋지만 영상은 지나가버려서 마음이 바쁜데 사진과 글로 설명된 동작을 보면서 운동하는 것이 차훨씬 좋은 것 같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